본문으로 바로가기
64632361 0562020120564632361 01 0101001 6.2.2-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7158165000

김근식 “양정철·주진우의 尹총장 ‘충성맹세’ 사실이면 국정농단"

글자크기

김용민 “주진우, 윤석열 패밀리”

세계일보

양정철 전 민주연구원장(왼쪽), 주진우 전 시사인 기자


‘나꼼수 3인방’ 분열과 관련, 김근식 경남대 교수는 지난해 윤석열 검찰총장 임명 무렵 양정철 전 민주연구원장과 주진우 전 시사인 기자가 윤 총장을 만나 이른바 ‘충성맹세’를 했다면 국정농단인만큼 그 과정을 낱낱이 밝혀야 한다고 5일 주장했다.

김 교수는 이날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나꼼수 3인방이 서로 물어뜯고 의심하고 권력투쟁하는 건 저한테 놀랍지도 않고 관심도 별로 없다. 개낀도낀(도긴개긴)에 진흙탕 싸움될테니, 검찰개혁 광신도들끼리 알아서 죽이 되든 밥이 되든 쳐싸우라고 하고”라면서 “단 한가지. 그들의 이전투구에서 그들도 모르게 국정농단의 단초가 드러난 건 흥미로운 일”이라고 운을 뗐다.

팟캐스트 ‘나는 꼼수다(나꼼수)’ 3인방 중 1명인 김용민 평화나무 이사장은 같은 멤버 출신의 주씨를 향해 지난 3일 페이스북에 ‘주진우 기자의 해명을 기다립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려 이른바 ‘윤석열 검찰총장 패밀리’라는 세간의 의혹을 해명할 것을 요구했다.

김씨는 “주 기자가 우리 편이라고 믿어 의심치 않는 분들이 적지 않다. 저도 주 기자가 우리 편이었으면 좋겠다”면서도 “비교적 가까운 위치에서 그동안 주씨의 행적과 발언을 살펴볼 때 마침내 그를 ‘윤석열 패밀리’로 보는 게 합리적이라는 뼈아픈 결론을 내리게 됐다”고 전했다. 그는 “주 기자가 윤 총장의 정치적 이익을 대변하는 역할을 해왔다면 윤 총장이 물러나야 한다고 믿는 지지자들을 기만한 것”이라며 “하지만 제 판단이 틀릴 수 있기 때문에 의혹을 해소하는 과정을 공개된 장에서 펼쳐보려 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김 교수는 “김씨의 공개질의서에는 지난해 윤 총장 (임명이) 유력하던 즈음에, 친문실세 양정철과 어용방송인 주진우가 함께 윤 총장을 만난 게 드러나 있다”면서 “그 자리에서 주진우가 양정철에게 충성맹세 운운했다고도 하는데, 도대체 양정철, 주진우가 검찰총장 후보자를 만나서 충성 운운했다는 건, 대통령 인사와 관련 공식직함도 없는 놈들이 검찰총장 예비면접을 본건가? 사전통보를 해준 건가까?”라고 물었다.

세계일보

김근식 경남대 교수


김 교수는 “비선실세 최순실의 국정농단과 판박이인데, 더 죄질이 나쁜 건 최순실의 인사개입보다 훨씬 센 검찰총장 인사에 개입되어 있다는 점이다. 김용민이가 주진우 쳐내기 위해 꺼내든 칼이 의도치 않게 양정철과 나꼼수의 국정농단을 확인해 주게 된 셈”이라며 “친구 모함하려다 자기들 비리가 폭로된 자승자박이 된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 교수는 양 전 원장과 주씨가 윤 총장과 만남을 왜 가졌고 무슨 이야기를 나눴는지 낱낱이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강진 기자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