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631915 0102020120564631915 01 0101001 6.2.3-RELEASE 10 서울신문 0 false true false false 1607154783000

김근식 “나꼼수 국정농단…김용민이 확인해 준 셈”

글자크기
서울신문

김용민 평화나무 이사장, 주진우 전 시사인 기자.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치 팟캐스트 ‘나는 꼼수다’ 멤버로 한때 돈독한 우정을 드러냈던 김용민 ‘평화나무’ 이사장과 주진우 전 시사인 기자가 서로 갈등을 겪고 있는 와중에 불거진 ‘양정철-윤석열 회동’과 관련해 정치권에 설왕설래가 오가고 있다.

김용민 이사장은 지난 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주진우 기자의 실명을 거론하며 ‘윤석열 검찰을 편든 것에 대해 해명하라’고 요구했다.

그는 이 글에서 “제가 취재한 증언에 따르면 윤석열씨가 검찰총장 후보로 강력히 거론될 무렵, 양정철씨와의 회동에 주진우 기자도 그 자리에 참석했다”면서 “양씨와 윤씨가 서로 잘 모르던 시기였기에 주진우 기자가 두 사람을 소개해준 것으로 해석된다”고 했다.
서울신문

양정철 전 민주연구원장, 윤석열 검찰총장, 주진우 전 시사인 기자.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석열 검찰총장은 지난해 7월 검찰총장 인사청문회 당시 양정철 당시 민주연구원장과 20대 총선을 앞둔 2015년 말과 2019년 2월 등 두 차례 만났다고 밝힌 바 있다.

김용민 이사장이 거론한 회동은 2019년 2월 만남으로 추정된다.

김용민 이사장은 “증언에 따르면 총 4명이 있던 자리에서 주진우 기자가 윤석열씨에게 ‘형’으로 호칭하며 양씨에게 반농담조의 충성 맹세를 요구했다”면서 “증언대로라면 세상 사람이 다 아는 주진우 기자는 기자로서 왜 이 자리에 참석했느냐. 취재 목적이었느냐”고 해명을 요구했다.

그러면서 “마침내 주진우 기자를 ‘윤석열 패밀리’로 보는 것이 합리적이라는 뼈아픈 결론을 내리게 됐다”고 했다.

즉 김용민 이사장은 검찰개혁을 둘러싼 논란 속에서 주진우 전 기자가 ‘나꼼수’ 지지자들의 기대와 달리 윤석열 총장 편에 서고 있다면서 해명을 요구한 것이다.

이러한 갈등과 관련해 당시 양정철, 윤석열, 주진우 등 3명이 가진 회동의 성격을 두고 정치권에서 추측과 비판 등 설왕설래가 오가고 있다.
서울신문

2013년 5월 14일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공표 혐의로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서울중앙지법에 출석한 김용민 시사평론가와 주진우 당시 시사인 기자.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민의힘 송파병 당협위원장인 김근식 경남대 교수는 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김용민이가 주진우 쳐내기 위해 꺼내든 칼이 의도치 않게 양정철과 ‘나꼼수’의 국정농단을 확인해 주게 된 셈”이라며 당시 회동의 목적을 밝히라고 촉구했다.

김근식 교수는 이 상황이 “도대체 양정철, 주진우가 검찰총장 후보자를 만나서 충성 운운했다는 건, 대통령 인사와 관련 공식 직함도 없는 ×들이 검찰총장 예비면접을 본 것인가, 사전통보를 해준 건가”라며 “비선실세 최순실의 국정농단과 판박이인데, 더 죄질이 나쁜 건 최순실의 인사 개입보다 훨씬 센 검찰총장 인사에 개입되어 있다는 점”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나꼼수’ 멤버들도 정권 실세 친분 과시하며 민원과 인사에 개입했다는 소문이 적지 않다”면서 “친구를 모함하려다가 자기들 비리가 폭로된 자승자박”이라고 해석했다.

또 “그들의 이전투구에서 그들도 모르게 국정농단의 단초가 드러난 건 흥미로운 일”이라며 “최순실 능가하는 ‘나꼼수’ 국정농단? 의혹의 시작일 뿐”이라고 강조했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김용민 이사장의 글에 대해 “멘탈리티 보라. ‘우리편’ ‘한 편’ ‘같은 편’ 피아 구분, 애들도 아니고”라며 비판했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