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631777 1192020120564631777 03 0301001 6.2.2-RELEASE 119 연합뉴스TV 0 true true false false 1607154222000

신규 확진 일단 600명 아래로…수도권 '심각'

글자크기
신규 확진 일단 600명 아래로…수도권 '심각'

[앵커]

어제 하루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583명 새로 나왔습니다.

그제보다 조금 줄어 가까스로 600명대는 모면했지만, 수도권 중심 확산세는 지속되고 있는데요.

보도에 이진우 기자입니다.

[기자]

어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583명 발생해 누적 확진자가 3만6,915명으로 늘었습니다.

그제 629명보다는 조금 줄었지만, 확산세는 지속하고 있는 양상입니다.

해외유입 24명을 제외한 지역사회 감염자는 559명이었습니다.

지역별로는 서울 231명, 경기 150명, 인천 19명 등 수도권의 확산세가 심각한 상황입니다.

특히 서울에서는 음식점과 콜센터, 실내체육시설, 병원 등 일상 곳곳에서 감염이 잇따르고 있는데요.

서울 성북구 뮤지컬 연습장 관련 확진자가 모두 17명으로 늘었고 관악구 와인바에서는 누적 21명의 확진자가 나왔습니다.

또 종로구 음식점 관련 확진자가 21명 더 나와 모두 55명이 됐고 성북구 대학 밴드동아리에서는 2명이 추가 확진돼 감염자가 모두 37명으로 늘었습니다.

비수도권도 부산에서 29명, 경남 27명, 충북 18명 등 산발적 감염 이 지속되고 있습니다,

부산·울산 장구강습과 관련해 격리 중이던 7명이 더 확진돼 누적 확진자가 177명이 됐고, 대전 유성구 주점 관련 누적 확진자가 40명으로 늘었습니다.

완치돼 격리해제된 확진자는 306명 늘었습니다.

격리치료 중인 환자는 7,458명, 이 가운데 위·중증 환자는 121명입니다.

사망자는 어제 하루 4명 늘어 모두 540명이 됐습니다.

방역당국은 강화된 거리두기에도 아직 감염 확산이 진정되지 못하고 있다고 진단했습니다.

지난주 감염재생산지수는 1.4로, 환자 1명이 1.4명 정도를 감염시키고 있는 것으로 파악된다며 이 지수를 1 이하로 낮추지 못하면 확산세가 더 커질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특히 연말연시를 맞아 모임이 늘고 거리두기가 제대로 지켜지지 않을 우려가 큰 만큼, 다음 달 3일까지인 특별방역기간 중 방역수칙 준수를 거듭 당부했습니다.

정부는 주말까지 확산 추이를 본 뒤, 거리두기 단계 추가 격상과 연장 여부를 결정할 방침입니다.

연합뉴스TV 이진우입니다. (jinu@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