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631766 0242020120564631766 04 0401001 6.2.2-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false false 1607154125000

트럼프 조카 "국익 위해 트럼프 퇴임 후 구속해야"

글자크기
[이데일리 정수영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조카 메리가 “국익을 위해 트럼프 대통령이 퇴임 후 구속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데일리

메리 트럼프 [사진=AP 연합뉴스]


메리는 4일(현지시간) AP통신과 인터뷰에서 작은아버지인 트럼프 대통령에 대해 “범죄자이며, 사악한 반역자”라고 원색적으로 비난했다. 또 “기소돼 법정에 세워야 할 인물이 단 한 사람 있다면, 그것은 바로 도널드”라면서 “그러지 않으면 우린 알려진 것보다 더 나쁜 그 사람에게 무방비로 노출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아울러 메리는 “도널드를 비롯해 그의 범죄에 동조한 사람들에게 책임을 묻지 않는다면 비극적일 것”이라면서 “이 나라가 장기적으로 회복하는 게 불가능해질 것”이라고 일축했다.

메리는 또 트럼프 대통령의 성격, 심리상태와 패배자를 향한 혐오를 고려하면 현재 대선 결과에 불복하는 태도를 보이는 건 당연한 일이라고 진단했다.

그는 “이 사람은 승리를 너무 중요시해 거짓말, 반칙, 강도질을 동원해서라도 이기려고 한다”면서 “그는 문밖을 나가기 전 최대한 많은 물건을 부수려고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메리는 작고한 트럼프 대통령의 형 프레드 주니어의 딸이자 임상 심리학 박사다. 지난 7월 발간한 ‘이미 과한데 결코 만족을 모르는’을 통해 트럼프 가문의 어두운 가족사를 세간에 알리기도 했다.

메리는 이 책에서 트럼프 대통령을 ‘소시오패스’라고 부르며 그의 펜실베이니아대 와튼스쿨 부정 입학 의혹 등을 폭로했다.

그는 지난달 대선 직후 ‘바이든-해리스’라고 적힌 모자를 쓴 채 샴페인 잔을 들고 있는 사진과 함께 “미국을 위하여. 여러분 감사하다”라는 메시지를 트위터에 올리기도 했다.

최근에는 트럼프 정부의 실정이 미국인들의 집단적 심리상태에 끼친 악영향을 분석하는 후속작을 집필 중이라고 밝혔다. 출판사에 따르면 ‘심판’(The Reckoning)이라는 제목의 이 책은 내년 7월께 발간할 예정이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