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631694 0022020120564631694 02 0201001 6.2.3-RELEASE 2 중앙일보 62442202 false true true false 1607153453000

[단독] "이낙연 측근, 기업서 돈 받았다" 옵티머스 로비스트 檢진술

글자크기
중앙일보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4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입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옵티머스자산운용(옵티머스)을 위해 활동한 로비스트가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실 부실장 이모(54)씨가 여러 기업에서 월급 등 이런 저런 명목의 돈을 받아왔다”는 진술을 검찰에서 한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중앙지검 경제범죄조사부는 이에 따라 지난달 25일 2시간, 지난 2일 8시간 등 두 차례 이씨를 불러 조사했다. 2일 검찰 조사를 받다가 잠시 저녁식사를 하러 나간 이씨는 연락이 끊겼고, 지난 3일 서울중앙지검 인근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이씨의 금품 수수 관련 정황은 옵티머스 관련 로비스트들이 지난 10월 말 검찰에 소환돼 진술을 하는 과정에서 불거져 나왔다고 한다.

이낙연 대표 측이 옵티머스 로비스트 측으로부터 1000만원 상당 가구와 집기를 받았다는 의혹도 이 시기에 터져 나왔다. 서울선거관리위원회도 지난 10월 옵티머스 관련 업체의 이 대표 선거 사무실 복합기 비용 대납 의혹이 제기되자 이 대표의 측근 이씨를 조사해 검찰에 고발했다. 일부에선 월급 명목의 돈이 실제로는 이씨와 이씨 주변을 위한 정치후원금이라는 의혹도 제기된다.

중앙일보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5일 오전 경북 안동시 풍산읍 SK바이오사이언스 공장을 찾아 무진복을 착용하고 품질관리시험실에 들어가 코로나19 백신 생산현황을 점검하고 있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앙일보

지난 10월 서울 종로구 이낙연 대표 사무실에 놓인 복합기.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중앙지검은 이날 이씨의 '거액 후원금' 의혹이 제기되자 “계좌추적 등을 통해 그러한 정황을 확인했다는 내용은 사실이 아니다”고 밝혔다. 익명을 원한 법조계 관계자는 "수사 초기 단계였기 때문에 검찰이 정치 후원금인지 여부는 구체적으로 확인하지 못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이 사건과 관련해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의 책임론도 거론된다. 지난 6월부터 시작된 옵티머스 수사에서 초기에는 정관계 로비 의혹을 적극적으로 수사하지 않다가 최근 핵심 간부인 1~4차장이 사퇴를 건의할 정도로 입지가 좁아지자 갑자기 수사 속도를 냈다는 분석도 나온다. 이를 두고 검찰 내부에선 “이 지검장이 정치권에 전달하려는 메시지가 있는 것 아니냐”는 말도 나온다.



이성윤 책임론과 별건수사 논란도



아울러 서울중앙지검은 정·관계 유력 인사 소환을 대검 관할 부서에 미리 알리지 않아 별건 수사 논란도 일고 있다. 한 검찰 간부는 “이번 정부가 별건 수사를 금지하는 규칙을 강화했음에도 선관위가 고발한 사건을 특수수사 부서인 옵티머스 수사팀에 배당하고, 대검의 별건 수사 승인 부서에 보고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하지만 옵티머스 로비스트를 조사하던 중에 혐의가 새로 나왔고, 이런 진술로 선관위 고발이 이어지게 된 점을 감안하면 별건 수사로 볼 수 없다는 반론도 있다.

이낙연 대표 측 관계자는 이날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이씨가 당직을 맡기 전 개인적인 생계 활동을 한 것으로 알고 있는데 왜 범죄시하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이씨의 과거 일은 이 대표와 무관하고, 이 대표와 옵티머스는 아무런 관련이 없다”고 덧붙였다.

김민상‧정유진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