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631524 0112020120564631524 04 0401001 6.2.2-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607152179000

日 '코로나 10대 사망자 첫 사례' 방역당국의 황당 실수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김현지A 기자]

머니투데이

일본 북부 미야기현 나토리시에서 한 간호사가 한 주민으로부터 혈액 표본을 채취하고 있다./사진제공=AP/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일본에서 10대 소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사망했다는 소식은 방역당국인 후생노동성의 집계 실수였던 것으로 드러났다.

4일 일본 지지통신 등에 따르면 후생노동성은 코로나19에 걸린 10대 소녀가 사망했다는 발표는 집계 실수라고 밝혔다. 약 6시간 반만에 발표를 번복한 것이다.

앞서 이날 후생노동성은 코로나19에 감염된 10대 소녀가 사망했다고 발표했다. 일본에서 10대가 코로나19로 숨진 첫 사례였다.

당시 후생노동성은 개인정보 보호를 이유로 사망한 소녀의 구체적인 신원을 공개하지 않았다.

결국 해당 10대 감염자는 코로나19에 확진되긴 했지만 사망하진 않은 것으로 밝혀졌다.

당국은 코로나19 발생 동향을 발표할 때 지자체 문의와 집계 작업을 외부 업자에게 위탁하고 있다. 이 과정에서 위탁업자가 10대 환자의 상태를 잘못 입력했을 가능성이 크다고 교도통신은 보도했다.

후생노동성은 이번 사안에 대해 사과하고 재발 방지를 약속했다.

일본의 코로나19 사망자 중 절반은 80대 이상이고, 30대 이하의 치사율은 매우 낮은 편이다.

김현지A 기자 local914@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