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631369 0182020120564631369 02 0201001 6.2.2-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false false false 1607151266000

마스크의 힘…확진자 3명과 예배 700명 감염 0

글자크기
"700여명이 참석한 예배에 확진자가 3명 있었지만 추가감염 0명! 비결은 교회 내 마스크 의무화입니다."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가 5일 정례브리핑에서 확진자가 다녀간 한 교회의 교인들이 마스크를 잘 착용한 덕분에 추가 감염을 막은 방역 모범사례를 공개했다.

이날 방대본에 따르면 지난 6월 28일 경기도 수원시 중앙침례교회에서는 코로나19 확진자가 3명 발생했다. 이 교회는 대형교회인데다 확진자가 증상 발현 전후로 예배에 참석한 날이 4번이나 확인됐다. 코로나19에 확진된 교인 3명은 바이러스를 다른 사람에게 전파할 수 있는 기간에 각각 1∼3차례에 걸쳐 예배에 참석한 것으로 조사됐다.

추가 감염 위험이 제기되면서 방역 당국은 이 교회 교인 700여 명에 대한 전수조사를 실시했으나 추가 감염자는 단 한 명도 나오지 않았다.

역학조사 결과 확진자 3명은 모두 예배 시 마스크를 착용했고, 같은 예배에 참석했던 다른 교인도 모두 마스크를 쓴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이 교회가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하고 층별로 마스크 착용 관리 담당자까지 둬 전 교인이 마스크를 제대로 착용하도록 철저히 관리했기 때문이라고 방대본은 전했다.

고재영 방대본 위기소통팀장은 이 사례를 공유하면서 "(교회에서) 방역에 노력해주셨던 수고와 또 신도와 이웃사랑에 감사드린다"며 "내일(6일)이면 많은 종교행사가 있을 텐데 현재 감염 확산세가 큰 점을 고려해서 비대면으로 종교행사를 전환해주실 것을 당부드린다"고 촉구했다.

그는 이어 "증상이 발현되기 전부터 감염력이 있기 때문에 최대한 조속히 검사를 받아서 발병 초기의 전파를 줄이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또 감기와 비슷한 호흡기 증상이 있으면 반드시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검사를 받아 달라"고 요청했다.

[노현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