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631002 0682020120564631002 01 0101001 6.2.3-RELEASE 68 동아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7148300000

이낙연 측근 금품수수 보도에…與 “망자 예의지켜라” 반발

글자크기
동아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5일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측근이 숨지기 전 옵티머스 사건 외 다른 금품 수수 의혹도 수사 받았다는 언론 보도에 대해 민주당은 “확인되지 않은 사실”이라고 반발했다. 검찰도 “사실이 아니다”라고 공식 부인했다.

이날 한 언론은 검찰이 이낙연 대표실 부실장 이모 씨(54)를 수사하던 도중 이 부실장이 전남의 업체들로부터 장기간 급여 형식으로 거액을 받은 사실을 포착했다고 보도했다.

이같은 보도에 김기현 국민의힘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사실이라면 매우 심각한 문제”라며 “측근의 사망과는 관계없이 철저한 수사를 해야 마땅하다“고 했다.

이어 “그 업체들이 이 대표와의 사이에 유·무형의 어떤 연관관계를 맺었을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며 “여권은 이 심각한 비리의혹 규명은 물론이고 이낙연 대표와 옵티머스와의 연결고리를 찾으려는 검찰수사를 이번 죽음으로써 막아보려 기도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고인의 죽음은 참으로 안타까운 일이고, 명복을 빌어 마지 않는다. 다시는 이런 죽음이 반복되지 않도록 하기 위해서라도 이 사건의 진상은 물론 이 대표와의 연관성을 밝힐 수 있도록 윤석열 검찰총장 지휘 하에 특별수사단을 즉시 꾸려야 한다”고 촉구했다.

같은당 정진석 의원도 페이스북에 “수십만 원에 불과한 복합기 대여료 혐의 때문에 극단적 선택을 했다?”라며 의문을 제기했다.

이에 민주당은 “아직 상 중인 망자에 대해 너무하다”는 반응을 나타냈다.

한 민주당 관계자는 이날 “이 실장이 지인의 회사에서 감사로 정식으로 재직하며 월급을 받았으며 금품수수는 아닌 것으로 들었다”며 “망자에 대한 기본 예의를 지켜야 한다”고 말했다.

문재인 정부 첫 청와대 대변인을 지낸 박수현 민주당 홍보소통위원장도 페이스북에 “기사의 근거는 무엇이고 출처는 어디냐”며 “한 사람의 죽음 앞에서도 검찰은 못된 버릇을 버리지 못하고 여전히 ‘정치’를 하고 있다. 무도한 짓”이라고 비판했다.

서울중앙지검은 해당 보도와 관련해 “검찰이 옵티머스 펀드와 무관한 (이 부실장의) 전남 지역 업체들의 급여 제공 관련 혐의를 규명하기 위해 소환조사를 했다거나 계좌추적 등을 통해 그러한 정황을 확인했다는 내용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다만 “옵티머스 사건에서 관련 혐의 단서가 확보돼 수사 중이었고, 서울시 선거관리위원회 고발사건도 관련된 내용이라 해당 수사팀(경제범죄형사부)에 같이 배당한 것”이라고 밝혔다.

또 “주요 수사경과와 소환조사 일정은 대검찰청 반부패부에 매일 사전, 사후보고를 하고 있다”며 “고발장 배당이나 소환조사 일정이 보고되지 않았다거나, 부당한 별건 수사를 한다는 내용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고 덧붙였다.

이는 다른 매체가 서울중앙지검이 정·관계 유력 인사 소환을 대검 관할 부서에 미리 알리지 않아 별건 수사 논란도 일고 있다고 보도한 데 대한 해명이다.

앞서 이 부실장은 옵티머스 관계사로부터 이 대표의 선거 사무실 복합기 임차료를 받은 혐의로 서울시선거관리위원회로부터 고발돼 서울중앙지검 수사를 받던 도중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이 부실장에 대해 타살 혐의점이 없다고 결론지었다.

김진하 동아닷컴 기자 jhjinha@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