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630747 0102020120564630747 01 0101001 6.2.2-RELEASE 10 서울신문 0 false true false false 1607146465000

홍준표 “복당 문제, 전 당원 투표로 결정하자…지도부 재신임도”

글자크기
서울신문

홍준표 무소속 의원.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주호영 “홍준표 복당, 상당기간 어렵다”
홍준표 “배은망덕…두번이나 탈당한 분”


지난 4·15 총선 전 당과 공천 갈등 끝에 무소속으로 출마해 당선된 홍준표 의원이 국민의힘 지도부가 자신의 복당에 부정적인 입장을 보이자 ‘전 당원 투표’를 주장했다.

홍준표 의원은 5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당원의 입·복당 여부는 당원들이 결정하는 것이지 몇몇 국회의원들이 개인적인 감정으로 결정하는 게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최근 홍준표 의원의 복당에 대해 “상당 기간 어렵다”고 말한 데 대해홍준표 의원은 지난 3일 “두 번이나 탈당해서 복당한 분 말씀치고는 어처구니없는 주장”이라면서 “배은망덕하다”고 비난한 바 있다.

그는 이날 글에서도 “히말라야 오지 학생들이 일주일 이상 산 넘고 강 건너 어렵게 학교 가는 길을 다큐멘터리로 본 일이 있다”면서 “내 집으로 돌아가는 길이 이렇게 험난할 줄은 미처 몰랐다”고 한탄했다.

이어 “복당 문제는 전 당원들이 투표로 결정해주면 흔쾌히 받아들이고, 만약 당원들이 거부하면 다른 길을 모색하겠다”고 밝혔다.
서울신문

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주호영 원내대표가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2020. 12. 2 김명국 선임기자 daunso@seoul.co.kr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는 당원들이 현재 국민의힘 지도부를 불신하고 있다고 주장하며 자신의 복당 문제와 함께 지도부 재신임 여부도 전 당원 투표로 결정하자고 제안했다.

홍준표 의원은 “당원들이 선출하지 않은 임명직 지도부가 활동한 지도 6개월이나 되었으니 이제 당원들의 신임을 받아야 중차대한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를 지휘하는 데 정당성이 있지 않겠느냐”라고 지적했다.

그는 지난 3일 주호영 원내대표를 비난하는 글에서 “내가 듣기로는 부산 출신 의원 2~3명과 충청 출신 의원 1명 빼고는 복당을 명시적으로 반대하는 분은 없다고 들었다”면서 “30~40대들이 국민의힘을 싫어하지 홍준표를 싫어하는가”라고 따져 물었다.

주호영 원내대표가 홍준표 의원 복당에 대해 “반대하는 의원이 많고, 30~40대 여성이나 화이트칼라층의 비호감도가 높아 복당은 당의 분열로 연결된다. 서울시장 선거를 앞두고 그런 모습은 곤란하다”고 인터뷰한 데 대한 반박이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