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630653 0022020120564630653 03 0301001 6.2.2-RELEASE 2 중앙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7145795000

스페이스X 21번째 NASA 화물선 발사 앞둬…'우주운송 강자'

글자크기
미국 민간 우주탐사 기업 '스페이스X'가 5일 낮(현지시간) 약 3t의 화물을 실은 '카고 드래건' CRS-21을 우주로 발사한다.

중앙일보

케네디우주센터에서 발사 준비 중인 팰컨9 로켓과 카고 드래건. A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 화물선은 스페이스X가 항공우주국(NASA)의 짐을 운송하는 21번째 우주선이다.

현지 외신에 따르면 CRS-21은 식량과 과학실험 장비 등을 싣고 이날 11시 39분(한국시간 6일 1시 39분) 플로리다주 케네디우주센터 39A 발사장에서 팰컨9 로켓에 실려 발사된다.

목적지인 국제우주정거장(ISS)에 성공적으로 도착한다면 ISS에 도킹 성공한 두 번째 스페이스X 우주선이 된다.

이로써 스페이스X 위상은 더 공고해질 것이란 전망이다.

지난달 16일에는 우주비행사 4명을 태운 '크루드래건' 리질리언스(Resilience)를 띄워 첫 유인 우주 운송에 나서기도 했다.

중앙일보

크루드래건에 탑승하기 전에 엄지를 들어보이는 우주비행사. AF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리질리언스는 우주비행사들과 함께 앞으로 5개월 더 ISS에 체류할 예정이다.

발사는 기상 상황에 따라 하루 연기될 수도 있다.

이번 발사는 카고 드래건의 성능을 대폭 강화한 '카고드래건2'를 처음으로 투입한다는 점에서도 의미가 있다.

카고드래건2는전작보다 화물 적재량을 20% 늘리고 ISS의 로봇팔을 이용하지 않고 자동 도킹할 수 있게 했다.

또 팰컨9의 1단 로켓을 4번째로 재활용한다는 의미가 있다. 그간 NASA당국은 스페이스X가 NASA관련 발사에서 재활용 로켓을 이용하는 걸 허용하지 않아 왔다.

신혜연 기자 shin.hyeyeon@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