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630631 0292020120564630631 06 0602001 6.2.2-RELEASE 29 OSEN 0 false true false false 1607145600000 popular

신정환, "아들 데리고 갈곳이 없어 라면 끓였는데..내가 다 처묵" [Oh!마이 Baby]

글자크기
OSEN

[OSEN=하수정 기자] 신정환이 어린 아들과의 소박한 일상을 공개했다.

방송인 신정환은 5일 오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확진자583. 데리고 갈 곳이 없어서 라면에 정성을 담아 끓였는데. 맵다해서 물로 헹궈줌(영양가0) #새우탕 #대하 #애호박 #양파 #송화버섯 #내가다처묵"이라는 글과 함께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신정환이 어린 아들을 위해서 정성스럽게 재료를 준비해 끓여 준 라면이 담겨 있다. 이어진 사진에서는 4살 아들이 고사리 같은 손으로 라면 그릇과 젓가락을 꼭 쥐고 먹는 모습이 공개돼 시선을 끌었다. 그러나 신정환은 "맵다해서 물로 헹궈줌, 내가다처묵"이라는 멘트를 더해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한편, 신정환은 2014년 12월 띠동갑 비연예인 아내와 결혼식을 올렸고, 2017년 9월 아들을 품에 안았다. 현재 개인 유튜브 채널 '신정환장'을 운영하면서 팬들과 소통하고 있다.

/ hsjssu@osen.co.kr

[사진] 신정환 SNS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