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630159 0182020120564630159 01 0104001 6.2.2-RELEASE 18 매일경제 62442202 false false false false 1607141839000

"이낙연 측근 금품 수수" 보도에 여야 날선 공방

글자크기
5일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측근이 전남 소재 기업으로부터 금품 수수 의혹을 수사받다가 숨졌다는 내용의 언론 보도가 나오면서 여야 공방이 격화되고 있다.

한 언론은 이날 옵티머스자산운용 측으로부터 금품을 받은 혐으로 수사를 받다가 극단적인 선택을 한 이낙연 대표의 당 대표실 부실장 이모 씨가 전남에 있는 다수 업체로부터 장기간에 걸쳐 급여 형식으로 거액을 수령한 혐의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검찰은 금융정보분석원(FIU)로부터 넘겨받은 이씨의 금융 자료를 토대로 계좌 추적 등을 통해 그와 같은 정황을 확보하고 이 대표의 개입 여부와 정치자금법 위반 여부를 규명하려 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같은 보도에 대해 정치권은 날선 공방을 벌였다. 국민의힘 김기현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이씨 관련 보도를 언급하며 "측근의 사망과는 관계없이 철저한 수사를 해야 마땅하다"며 윤석열 검찰총장 직속 특별수사단을 구성하라고 촉구했다. 김 의원은 "여권은 이 심각한 비리 의혹 규명은 물론이고 이 대표와 옵티머스와의 연결고리를 찾으려는 검찰수사를 이번 죽음으로써 막아보려 기도하고 있다"며 '살인정권'이자 '막장 정권'이라고 원색 비판했다.

같은당 정진석 의원도 페이스북에 "수십만 원에 불과한 복합기 대여료 혐의 때문에 극단적 선택을 했다?"라는 짤막한 글로 의문을 제기하고 나섰다.

이에 대해 더불어민주당은 "망자에 대한 기본적인 예의를 지키라"며 격앙된 반응을 보였다.

한 민주당 관계자는 이날 "숨진 이모 부실장은 지인의 업체에서 감사로 정식 근무하며 급여를 받은 것으로 금품 수수가 아닌 것으로 파악했다"며 "금품수수설은 팩트에 근거하지 않는 보도로, 망자에 대한 기본 예의를 지켜야 한다"고 말했다. 또 다른 민주당 관계자도 "해당 보도는 사실 관계가 맞지 않은 오보"라며 "망자이기에 야당도 조심스러워하는 상황 아니냐"고 당내 분위기를 전했다.

한편 검찰은 이날 이 보도에 대해 "사실이 아니다"라고 공식 부인했다.

[노현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