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629691 1252020120564629691 02 0201001 6.2.2-RELEASE 125 MBC 0 true true false false 1607136408000

'원전 자료 삭제' 산업부 2명 구속…수사 윗선으로?

글자크기
◀ 앵커 ▶

월성 원전 관련 자료를 무단으로 삭제한 혐의로 산업부 공무원 2명이 구속됐습니다.

'윗선'인 백운규 전 산업부 장관 등에 대한 검찰의 수사가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이는데, 이른바 '추-윤' 갈등 와중에 칼끝이 청와대를 향하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옵니다.

나세웅 기자입니다.

◀ 리포트 ▶

감사 방해 혐의를 받고 있는 산업부 원전 업무 담당 국장과 서기관이 구속됐습니다.

구속 영장을 발부한 대전지법 오세용 판사는 두 사람이 "범행을 부인하고 있고, 증거인멸 우려가 있다"고 했습니다.

다만, 과장급 1명에 대해선 "대체로 범죄사실을 인정하고 있다"며 영장을 기각했습니다.

이들은 지난해 12월 감사원 감사 직전, 산업부 사무실 컴퓨터에서 월성 원전 1호기와 관련된 문건 4백40여 건을 삭제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최재형/감사원장(국회 국정감사, 지난달)]
이렇게 감사 저항이 심한 감사는 제가 재임하는 동안에 처음있는 일입니다. 자료 삭제는 물론이고 와서 사실대로 얘기 안합니다.

MBC 취재 결과 삭제된 문서 파일 가운데 상당수는 최종 버전이 아닌, 문서 작성 과정에 생성된 것이었습니다.

그러나 검찰은 이들이 청와대와 교류했던 흔적을 지운 것으로 의심하고 있어, 조만간 '윗선'인 백운규 전 산업부 장관과 채희봉 전 청와대 산업정책비서관을 불러 조사할 것으로 보입니다.

특히 산업부 공무원들의 신병을 확보한 만큼 수사 대상도 '감사 방해'를 넘어 월성 원전 조기 폐쇄 결정 전반으로 확대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앞서 감사원은 "월성 1호기 경제성이 불합리하게 낮게 평가됐다"고 발표해, 경제성 평가에 청와대가 부당하게 개입했는지가 또다른 뇌관입니다.

MBC 뉴스 나세웅입니다.

MBC 뉴스는 24시간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전화 02-784-4000
▷ 이메일 mbcjebo@mbc.co.kr
▷ 카카오톡 @mbc제보

나세웅 기자(salto@mbc.co.kr)

[저작권자(c) MBC (https://imnews.imbc.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M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