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629667 0592020120564629667 08 0802001 6.2.3-RELEASE 59 지디넷코리아 0 false true false false 1607136710000

독일 2차대전 암호기 '에니그마' 75년 만에 발굴

글자크기

한때 연합군에 공포의 대상…발트해 해저에서 찾아내

(지디넷코리아=김익현 미디어연구소장)2차 대전 당시 독일군이 사용했던 에니그마 암호기 중 한 대가 75년 만에 발견됐다.

독일 잠수부들이 발트해 해저에 있던 에니그마 암호기를 건져내는데 성공했다고 미국 씨넷이 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잠수부들은 어망을 찾기 위해 해저로 내려갔다고 에니그마를 발견했다.

지디넷코리아

에니그마 암호기. (사진=씨넷)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해저 고고학자인 플로리안 후버는 처음엔 타자기를 발견한 것으로 생각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에니그마 암호기란 사실을 알고 고토르프성 고고학 박물관에 기증했다.

에니그마는 1918년 독일의 발명가 셰르비우스가 고안한 암호기기다. 회전판을 사용해 무작위적으로 암호를 만들어낼 수 있는 기기였다.

2차대전을 일으킨 독일은 에니그마를 대량 구매한 뒤 군사 작전용으로 활용했다. 당시 에니그마 암호체계는 도저히 깨뜨릴 수 없는 난공불락의 영역으로 통했다.

하지만 앨런 튜링을 비롯한 영국의 암호해독팀들이 결국 에니그마의 비밀을 풀어내는 데 성공했다. 이들의 업적 덕분에 영국을 비롯한 연합군들은 독일을 물리치고 2차 대전을 승리로 이끌 수 있었다.

독일이 2차대전에서 항복하기 직전인 1945년 5월 유보트 승무원들은 50개 가량의 배를 침몰시킨 뒤 에니그마 기계를 파손했다.

이번에 발굴된 에니그마 기기는 그 작업을 하는 과정에 배 밖으로 버려진 것으로 추정된다.

김익현 미디어연구소장(sini@zdnet.co.kr)

<© 메가뉴스 & ZDNET, A RED VENTURES COMPANY,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