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627289 0512020120564627289 06 0602001 6.2.3-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607113800000 related

[RE:TV] '트로트의 민족' 김소연, 패자부활전 만장일치 합격…극적 회생

글자크기
뉴스1

MBC '트로트의 민족' © 뉴스1


(서울=뉴스1) 박하나 기자 = '트로트의 민족' 김소연이 패자부활전에서 만장일치로 합격했다.

지난 4일 오후 8시 45분에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트로트의 민족'에서는 3라운드에서 탈락한 17팀이 패자부활전을 펼쳤다. 심사위원에게 7표 중 5표 이상 받아야 예비 합격하고, 최종 5팀이 마지막 생존 기회를 얻게 된다.

1라운드 MVP, 서울 1팀 김소연이 패자부활전 무대에 올랐다. 같은 팀 조은정에게 패배했던 김소연은 최후의 트로트로 이혜리의 '아이 좋아라'를 선곡했다. 김소연은 "지금까지 무대 중 가장 떨렸다. 거리도 굉장히 가까웠고, 여기서 잘못하면 바로 떨어지겠다는 생각에 마이크 잡으며 손에 땀이 났다"고 패자부활전 무대 소감을 밝혔다.

김소연은 무대 전 긴장한 모습과 달리 여유롭게 열창하는 모습으로 시선을 모았다. 결국 김소연은 심사위원 만장일치로 예비합격하며 모두를 놀라게 했다.

알고보니 혼수상태는 "트로트계 아이유를 놓칠 뻔했구나!"라며 김소연의 무대를 극찬했다. 더불어 처음부터 김소연을 눈여겨봤던 박칼린이 "안 떨어져서 못 주워가겠다"고 너스레를 떨며 "응원하고 있으니까 끝까지 지켜보겠다"고 격려했다.

이날 패자부활전에는 김소연 이외에도 김재롱이 만장일치로 예비합격했고, 김혜진, 조소연, 이가은, 김혜리, 나미애, 성진우가 예비합격자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그러나 이 중 5팀이 최종 합격하는 가운데 김소연, 김재롱, 김혜진, 김혜리, 조소연이 최종합격에 성공해 4라운드에 진출, 재도전의 기회를 얻었다.

한편, MBC 예능 프로그램 '트로트의 민족'은 숨겨진 트로트 고수를 발굴해내는 국내 최초 트로트 지역 대항전으로 매주 금요일 오후 8시 45분에 방송된다.
hanappy@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