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627054 0252020120564627054 01 0101001 6.2.2-RELEASE 25 조선일보 57415299 false true false false 1607105427000

英 ‘젊은 보수당’처럼 청년리더 육성… 국민의힘, 내일 청년당 출범

글자크기

공동대표에 김병욱·황보승희

조선일보

김병욱 의원, 황보승희 의원

내부 갈등으로 5개월가량 발족에 진통을 겪던 국민의힘 청년당이 6일 출범한다. 명칭은 ‘청년국민의힘(청년의힘)’이다. 독일 ‘영 유니언’이나 영국 ‘젊은 보수당’처럼 청년 정치인을 육성하고, 중앙당에 청년층 목소리를 내는 ‘당 내 당’ 역할을 한다는 취지다.

국민의힘 핵심 관계자에 따르면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지난 3일 당 비공개 회의에서 청년의힘 발족 관련 보고를 받았다. 청년의힘은 중앙당처럼 당 대표와 최고위원들로 구성된다. 김병욱(43)·황보승희(44) 의원이 내년 4월까지 공동대표를 맡는다. 중앙당 전당 대회 시기인 내년 4월에 맞춰 청년의힘 전당대회를 열고 새 대표와 최고위원을 선출한다. 당 대표·대선 후보 선출 때마다 청년 조직이 흔들렸던 전례를 벗어나기 위해 독립된 인사·예산권도 가진다. 매주 1회 이상 최고위원회의도 연다.

청년의힘은 청년 연령을 만 18~39세로 좁혀 10~30대 중심으로 운영하는 내용이 담긴 당헌·당규도 따로 만들 예정이다. 현재 중앙당 당헌·당규엔 청년이 만 19~44세로 규정돼 있다. 또 중앙당이 일자리·국민연금 문제 등 ‘세대 갈등’ 이슈에 기성세대의 목소리를 대변할 경우 청년의힘 차원에서 반대 목소리를 낼 수 있게 당헌·당규로 못 박을 예정이다. 청년 문제 관련 입법도 추진한다. 당 관계자는 “학생 정치 교육이나 출마를 준비하는 청년 정치인 교육 프로그램도 준비하고 있다”고 했다.

‘김종인 비대위’는 지난 6월 출범 때부터 청년당을 준비했지만, 청년 세력 내부의 갈등 때문에 발족 시기가 늦어졌다. 통합 전 자유한국당, 새로운보수당에서 일한 청년들 간의 갈등이 있었고, 당 내 각 조직 청년들이 “우리만 소외되는 것 아니냐”며 반대하기도 했다. 그러나 지난달 원외 인사인 김수민(34) 당 홍보본부장을 비롯해 강명구(43) 서울시당 청년위원장, 박성민(28) 중앙대학생위원장, 박준수(42) 당 보좌진협의회장, 김재섭(33) 비대위원 등 각 조직 청년들을 최고위원으로 임명해 갈등을 봉합했다. 청년의힘은 코로나 사태로 6일 당 유튜브 오른소리를 통해 비대면 발족식을 갖는다.

[김정환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