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626919 0682020120564626919 05 0501001 6.2.2-RELEASE 68 동아일보 34413990 false true false false 1607104800000

손흥민, 시즌 12호골… 그보다 빛난 배려-헌신

글자크기

주전 대거 빠진 유로파리그 린츠전 원톱 맹활약… 토트넘 32강 이끌어

몸 사리는 듯한 동료들과 달리 종횡무진 누비며 적극적 팀플레이

전반엔 베일 배려해 PK 양보도

감독 “손은 항상 팀 위해 열정적” 경기 태도 비교하며 선수들 질책

동아일보

토트넘의 손흥민(오른쪽)이 4일 오스트리아 린츠의 린처 슈타디온에서 열린 LASK 린츠와의 2020∼2021시즌 유로파리그 조별리그 경기에서 팀의 두 번째 골을 성공시킨 뒤 개러스 베일과 기쁨을 나누고 있다. 베일의 페널티킥 골과 손흥민의 시즌 12호골 등으로 3-3으로 비긴 토트넘은 남은 조별리그 한 경기 결과와 관계없이 유로파리그 32강 진출을 확정했다. 린츠=AP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슈퍼 소니’ 손흥민(28·토트넘)이 헌신적인 플레이로 팀을 살렸다.

토트넘은 4일 오스트리아 린츠의 린처 슈타디온에서 치러진 LASK 린츠(오스트리아)와의 2020∼2021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조별리그 J조 5차전에서 3-3으로 비겼다. 토트넘은 승점 10(3승 1무 1패)을 기록했다. 이로써 토트넘은 남은 조별리그 1경기 결과에 상관없이 조 2위를 확보해 32강 진출을 확정지었다.

‘단짝’ 해리 케인을 비롯해 세르히오 레길론, 에리크 라멜라 등 주축 선수들이 대거 부상으로 경기에 출전하지 못한 상황에서 손흥민은 원톱 스트라이커로 나섰다. 7일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선두 유지에 중요한 일전인 아스널과의 경기를 앞두고 선수들이 몸을 아끼는 듯한 분위기였지만 손흥민은 팀 연계 플레이에 주력하면서 부지런히 움직였다.

손흥민은 1-1 동점이던 후반 11분 탕기 은돔벨레의 전진 패스를 받아 상대 최종 수비수 사이로 빠르게 질주한 뒤 오른발 슛으로 팀의 두 번째 골을 터뜨렸다. 이번 시즌 12호 골(정규리그 9골·유로파리그 3골)로 지난달 22일 맨체스터시티전 이후 3경기 만에 득점포를 재가동했다.

손흥민은 앞서 전반 추가 시간 상대의 핸드볼 반칙으로 얻은 페널티킥(PK) 상황에서는 개러스 베일(31)에게 기회를 양보했다. 이번 시즌 레알 마드리드에서 임대돼 온 후로 이렇다 할 활약이 없는 베일의 사기를 올려주기 위한 배려 차원이었다. 베일은 경기 후 “경기 전 라커룸의 화이트보드에는 PK를 나와 ‘소니(손흥민)’ 중 한 명이 차는 것으로 쓰여 있었다. 소니가 기꺼이 PK를 양보했다”고 전했다. 손흥민 덕택에 베일은 클럽과 국가대표 경기 통틀어 개인 통산 200호 골을 기록했다.

32강에 진출했지만 조제 모리뉴 토트넘 감독은 경기 후 손흥민의 자세를 본보기로 내세우며 다른 선수들을 질타했다. 모리뉴 감독은 “몇몇 선수는 개인적으로 형편없었다. 유로파리그 조별리그가 일부 선수에게 동기 부여가 되지 않았다. 자신들이 여기 있어선 안 된다고 생각하는 것 같다”고 독설을 퍼부었다. “결국 태도의 문제다. 경기 전 몸을 풀 때 보면 소통과 열정에 큰 차이를 느낀다”고 한 모리뉴 감독은 “그렇지만 손흥민과 피에르에밀 호이비에르는 대조적이다. 경기장이 어디든, 어떠한 대회든 이들은 언제나 팀을 위해 그 자리에 있다. 이들이 없었다면 긍정적인 결과는 없었을 것”이라고 평가했다.

유재영 기자 elegant@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