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626872 0242020120564626872 03 0308001 6.2.2-RELEASE 24 이데일리 63982701 false true false false 1607102932000

파우치, 바이든 행정부서 코로나 방역 대책 '역할'할듯

글자크기

파우치 "바이든 유임 제안에 '예스' 답해"

파우치에 최고의학자문역 제안한 바이든

"마스크 착용 의무기간 100일 넘길 수도"

이데일리

(사진=AFP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욕=이데일리 김정남 특파원] 트럼프 행정부에서 코로나19 대응을 이끌고 있는 앤서니 파우치 미국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이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의 유임 요청을 수락했다.

파우치 소장은 4일(현지시간) NBC와 인터뷰에서 바이든 당선인의 제안을 받은데 대해 “그 자리에서 ‘예스’라고 답했다”고 말했다.

앞서 바이든 당선인은 전날 CNN과 인터뷰에서 파우치 소장을 만나 유임해달라고 요청했고 차기 행정부에서 최고의학자문역으로 임명하고 싶다는 뜻을 전했다. 또 “파우치 소장이 안전하다고 하면 기꺼이 코로나19 백신을 맞겠다”며 그에 대한 신뢰를 보였다.

파우치 소장은 “바이든 당선인이 취임 첫 100일간 미국인에게 마스크를 착용해 달라고 호소하는 것에 대해 논의했다”고 전하면서 “규범을 확립하는 게 좋은 생각이라는데 동의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그 기간이 100일 이상으로 연장돼야 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파우치 소장은 또 “전직 대통령 등 유명 인사들이 백신 안전성에 대한 신뢰를 쌓기 위해 공개적으로 백신을 맞는 것을 지지한다”고 강조했다.

파우치 소장은 트럼프 행정부의 코로나19 태스크포스(TF) 소속으로 팬데믹 대응을 진두지휘해 왔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과 마스크 착용, 봉쇄 조치 등을 두고 매번 대립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