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626638 0142020120564626638 03 0308001 6.2.2-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7095005000

美 코로나19 확산속 11월 신규 고용 둔화

글자크기
파이낸셜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달 16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의 소상공인들이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주정부의 영업 제한 조치에 항의하는 시위를 벌이고 있다.로이터뉴스1

미국의 11월 신규 고용이 지난 4월 이후 가장 부진한 것으로 나타났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빠르게 확산되는 가운데 5개월 연속 둔화세를 보였다.

4일(현지시간) 미 노동부는 11월 미국에서 신규 일자리가 24만5000개 생겼다고 발표했다.

AP통신은 이같은 신규 고용 규모는 10월의 61만개에서 크게 감소한 것이며 코로나19의 확산 탓으로 팬데믹(대유행) 발생 이전에 비해 미국 전체 일자리가 현재 약 1000만개 줄어든 상태라고 보도했다.

한편 이날 노동부가 발표한 11월 미국 실업률은 전월 6.9%에서 6.7%로 다소 낮아졌다.

jjyoon@fnnews.com 윤재준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