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626593 0032020120564626593 05 0506001 6.2.3-RELEASE 3 연합뉴스 53369328 false true false false 1607094405000

'벼랑 끝 생존' 수원, 고베 2-0 격파…ACL 16강 '극적 진출'(종합)

글자크기

'16강 좌절' 전북, 조규성 멀티 골로 상하이 상강에 2-0 승리

연합뉴스

김건희의 골 세리머니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장보인 기자 = 프로축구 수원 삼성이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빗셀 고베를 꺾고 극적으로 16강 진출 티켓을 따내는 기적을 연출했다.

수원은 4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의 칼리파 인터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빗셀 고베와 ACL 조별리그 G조 최종 4차전에서 김건희와 임상협의 득점포를 앞세워 2-0으로 이겼다.

조 최하위로 조별리그 탈락 위기에 놓였던 수원은 이날 승리로 승점 5(골 득실 +1)를 쌓아 광저우 헝다(승점 5·골 득실 0)를 누르고 조 2위로 16강 진출을 확정했다.

'16강 기적'을 위해선 2골차 이상 승리가 필요했던 수원은 전반에는 '0의 균형'을 깨지 못했다.

수원은 전반 12분 이기제가 왼쪽 측면에서 올린 크로스를 김민우가 강력한 슈팅으로 연결했으나 상대 수비수가 몸으로 막아냈고, 고승범이 재차 슈팅한 게 다시 상대 선수를 맞고 나왔다.

이기제는 다시 한번 크로스를 올렸고 박상혁이 오른발을 가져다 댔지만, 골대를 벗어났다.

빗셀 고베는 전반 23분 후지모토 노리아키의 헤딩 슛이 수원 골키퍼 양형모의 선방에 막혔다.

선제골이 간절했던 수원이 공세를 이어갔지만, 전반 34분과 39분 김민우와 김태환의 슈팅이 모두 골대를 벗어나는 등 전반 유효슈팅 0개(슈팅 6개)에 그쳤다.

연합뉴스

수원 삼성-빗셀 고베 선수들 경기 모습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수원은 후반 시작과 함께 박상혁을 빼고 김건희를 투입했고, 이 카드가 금세 효력을 발휘했다.

김건희는 후반 4분 이기제의 코너킥을 헤딩 슛으로 마무리해 결승 골을 뽑아냈다.

기세가 오른 수원은 추가 득점을 노렸으나 후반 10분 이기제의 프리킥과 2분 뒤 고승범의 중거리 슈팅을 상대 골키퍼가 걷어냈고, 후반 14분 김태환의 슈팅은 골대를 빗나갔다.

몇 차례 기회를 놓친 끝에 후반 23분 결정적인 기회가 찾아왔다.

수원은 코너킥 이후 문전 혼전 상황에서 상대의 핸드볼 파울로 페널티킥을 얻어냈고, 키커로 나선 임상협이 득점으로 연결했다.

16강 진출 요건을 갖춘 수원은 끝까지 집중력을 보이며 두 골 차 리드를 지켜냈다.

이로써 ACL에 진출한 K리그1 네 팀 중 수원과 울산 현대가 16강에 올랐다.

F조 1위 울산은 한국시간으로 6일 오후 11시 E조 2위 멜버른 빅토리(호주)와, G조 2위 수원은 H조 1위 요코하마 F마리노스(일본)와 7일 오후 11시 16강전을 치른다.

연합뉴스

승리의 기쁨을 나누는 전북 현대 선수들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이미 5차전에서 16강 진출에 실패한 전북 현대는 아쉬움 속에 조별리그 최종전을 승리로 마무리했다.

전북은 이날 상하이 상강(중국)과 ACL 조별리그 H조 최종 6차전에서 조규성의 '멀티 골 원맨쇼'를 앞세워 2-0으로 이겼다.

비교적 이른 시간 전북의 결승 골이 터졌다.

전반 16분 이성윤이 오른쪽 측면에서 올린 크로스를 조규성이 헤딩으로 연결해 골망을 흔들었다.

조규성은 전반 32분 페널티킥을 얻어낸 뒤 직접 차 넣으며 멀티 골을 작성, 팀의 승리를 책임졌다.

이번 시즌을 끝으로 전북과 결별이 예정된 조제 모라이스 감독은 사실상 마지막 경기에서 승리하며 '유종의 미'를 거뒀다.

boi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