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626576 0532020120564626576 05 0501001 6.2.2-RELEASE 53 노컷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7094165000

가장 불리했던 수원, 고베 꺾고 ACL 16강 합류

글자크기

'16강 무산' 전북도 최종전서 상하이에 2대0 승리

CBS노컷뉴스 오해원 기자

노컷뉴스

수원 삼성은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비셀 고베에 2대0으로 승리하며 극적인 16강 진출에 성공했다.(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가장 불리했지만 확실한 승리와 함께 16강 진출에 성공했다.

수원 삼성은 4일 카타르 도하의 칼리파 인터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비셀 고베(수원)와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G조 4차전에서 김건희와 임상협의 연속골을 앞세워 2대0으로 승리했다.

16강 진출을 확정한 고베를 상대로 우월한 경기를 선보인 끝에 승점 3점을 추가한 수원은 광저우 헝다(중국)와 1승2무1패로 동률을 이뤘다. 두 팀은 2무를 거둬 동률을 이뤘지만 수원이 골득실에서 +1, 광저우가 0이 되며 극적으로 희비가 갈렸다.

조호르 다룰 타짐(말레이시아)이 정부의 승인을 얻지 못해 중립지역인 카타르에서 열리는 2020 AFC 챔피언스리그에 출전하지 않으며 1패가 삭제돼 1패를 안고 카타르에서 3경기를 치른 수원은 1승2무를 챙기며 올 시즌 AFC 챔피언스리그에 참가한 K리그 팀 가운데 울산 현대에 이어 두 번째로 16강에 합류했다.

16강 진출을 위해서는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2골 차 이상의 승리가 필요했던 수원은 전반을 득점 없이 마치자 후반을 시작하며 박상혁을 불러들이고 김건희를 투입해 공격에 변화를 줬다. 그리고는 4분 만에 김건희가 선제골을 뽑았다.

이기제가 코너킥한 공을 문전에서 후방에서 달려들어 상대 수비수와 몸싸움을 이긴 김건희가 헤딩 연결했고, 이 공이 수비수의 몸에 맞고 골대 안으로 흘러들었다. 기세가 오른 수원은 더욱 고베를 압박했고, 후반 23분에는 임상협의 페널티킥 추가골이 나왔다.

노컷뉴스

2020 아시아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 16강 진출이 좌절된 전북 현대는 상하이 상강과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조규성의 멀티골을 앞세워 승리했다.(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민우가 코너킥한 공을 수비수가 걷어낸다는 것이 손으로 쳐내며 수원이 페널티킥을 얻었다. 임상협이 키커로 나서 구석으로 정확하게 깔아 찬 공을 골키퍼가 몸을 날려 손을 뻗었지만 공은 그대로 골대 안으로 향했다.

목표로 했던 2골 차 이상의 승리 최소 기준을 채운 수원은 경기 종료를 알리는 주심의 휘슬이 울릴 때까지 한 수 앞선 경기력을 선보이며 16강 진출의 자격을 입증했다.

앞서 열린 H조 경기는 16강 진출이 좌절된 전북 현대가 조규성의 멀티골로 상하이 상강(중국)에 2대0으로 승리했다. 주전 선수를 대거 명단에서 제외하고도 얻은 이 승리로 전북은 2승1무3패(승점7)가 되며 2020 AFC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를 3위로 마쳤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