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626512 0242020120564626512 03 0304001 6.2.2-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false false 1607094039000

유니클로 명동 접는다..‘No재팬+코로나19’에 폐점

글자크기

불매운동에 코로나19 겹쳐... 국내 최대 규모 명동 매장 내년 2월 폐점

매출 급감 영업손실 겹치면서 매장 효율화 일환

[이데일리 윤정훈 기자]‘No재팬’ 불매 운동으로 매출이 급감한 유니클로가 국내 최대 규모 매장인 명동중앙점을 내년 2월 폐점한다.

4일 유니클로는 이날 공식 홈페이지에 국내 최대 규모인 명동중앙점을 내년 1월 31일까지 운영한다고 공지했다. 2011년 11월 명동역 7번 출구 앞에 연 명동중앙점은 4개 층, 약 3966㎡(약 1200평) 규모의 대형 매장이다.

이데일리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올해 코로나19와 일본 제품 불매운동에 매출이 하락하면서 이같은 결정한 것으로 분석된다.

유니클로를 전개하는 에프알엘코리아는 2020 회계연도(2019년 9월 1일~2020년 8월 31일)에 한국에서 884억원의 영업손실을 냈다고 공시했다. 2000억원에 가까운 영업이익을 올렸던 작년과 비교하면 2800억원 가량 매출이 하락한 것이다. 에프알엘코리아는 일본 유니클로 본사인 패스트리테일링이 지분 51%, 롯데쇼핑이 지분 49%를 보유하고 있다.

명동 상권은 코로나19 사태 이후 중국 관광객이 유입되지 않으면서 붕괴된 상태다. 유니클로 외에 폐점한 매장이 속출하고 있다. H&M도 지난달 국내 1호 매장을 지난달 말 폐점했다.

에프알엘코리아 관계자는 “2005년 한국 진출 이후 고객의 니즈에 부합하는 생활의류로 더 나은 일상을 제공하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며 “효율적 운영과 상권 변화 등을 고려해 명동중앙점을 철수하기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