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626457 1022020120464626457 05 0506002 6.2.2-RELEASE 102 인터풋볼 0 false true false false 1607093322000

[ACL 리뷰] '기적을 만들었다'...수원, 고베 2-0 격파하며 극적으로 16강행 성공

글자크기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신동훈 기자= 수원 삼성이 필요했던 2골을 넣으며 극적으로 16강 티켓을 획득했다.

수원 삼성은 4일 오후 10시(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에 위치한 칼리파 인터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시즌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G조 조별리그 최종전서 빗셀 고베에 2-0으로 승리를 거뒀다. 무실점 2골차 승리가 필요했던 수원은 이를 이뤄내며 광저우 헝다를 제치고 조 2위에 올라 16강에 올랐다.

수원은 3-5-2 포메이션으로 임상협, 고승범, 이기제, 박상혁, 한석종, 김민우, 김태환, 양상민, 민상기, 장호익, 양형모가 출전했다. 고베는 5-4-1 포메이션으로 이니에스타, 베르마엘렌을 비롯해 푸지모토, 야마구치, 니시, 야스이가 이름을선발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수원은 공격적으로 나섰다. 전반 11분 이기제의 크로스를 박상혁이 발에 맞춰 방향을 돌려놨으나 골문을 빗나갔다. 고베는 수비에 집중하며 이니에스타를 활용해 역습을 전개했다. 수원은 직선적인 움직임으로 고베 수비를 공략했고 전반 33분 김민우가 오른발 슈팅으로 득점을 노렸지만 고베의 골망을 흔들지 못했다. 전반은 0-0으로 종료됐다.

수원은 후반 시작과 함께 박상혁을 빼고 김건희를 넣었다. 김건희 투입 효과는 곧바로 나타났다. 후반 4분 코너킥 상황에서 김건희의 헤더골을 기록하며 1-0이 됐다. 득점이 절실한 수원은 공세를 이어갔다. 후반 9분 이기제의 날카로운 프리킥은 마에카와 품에 안겼다.

결국 추가골을 터뜨렸다. 후반 21분 야쓰이가 핸드볼 파울을 범해 수원은 페널티킥 기회를 얻었다. 키커로 나선 임상협이 성공하며 점수 차이를 벌렸다. 수원은 후반 33분 임상협을 빼고 최성근을 넣어 수비를 강화했다. 수원은 공격을 멈추지 않았고 후반 42분 김민우가 결정적 기회를 잡았지만 득점을 만들지 못했다. 결국 경기는 2-0으로 끝나며 수원이 승리했고 16강 진출에 성공하게 됐다.

[경기 결과]

수원 삼성(2) : 김건희(후반 4분), 임상협(후반 23분)

빗셀 고베(0) : -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