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626352 0962020120464626352 06 0601001 6.2.3-RELEASE 96 스포츠서울 0 false true false false 1607091212000 popular

박수홍, 악플에 대한 심경 토로 "속사정 있어…손가락질 하지 않았으면"[전문]

글자크기

스포츠서울


[스포츠서울 정하은기자]방송인 박수홍이 악성 댓글에 대한 심경을 밝혔다.


4일 박수홍은 자신이 운영 중인 반려묘 다홍이 인스타그램 계정을 통해 "우리 다홍이는 정말 많은 사람들에게 사랑을 받는구나 세상에는 따뜻한 사람들이 많구나 정말 행복하다. 반면 내 개인계정 인터넷엔 온갖 루머와 말도안되는 글, 욕들이 난무해 보기가 불편할 정도"라고 운을 뗐다.


이어 "비록 내가 바보처럼 사는 것 같지만 사람은 다 사연이 있고 속사정이 있는 법"이라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나의 진짜 이야기, 진정한 사실들을 한 번도 알리고 밝힌 적이 없다. 그러니 그저 만들어진 방송 대본보고 손가락질을 하지 않았으면"이라고 악플 자제를 당부했다.


이하 박수홍 SNS 글 전문.


다홍이 계정을 하면서 느끼는 점.우리 다홍이는 정말 많은 사람들에게 사랑을 받는구나. 세상에는 따뜻한 사람들이 많구나 정말 행복하다.


반면, 내 개인계정 인터넷엔 온갖 루머와 말도안되는 글, 욕들이 난무해 보기가 불편할 정도다.비록 내가 반백살이 되어서 장가도 못가고 바보처럼 사는 것 같지만 사람은 다 사연이 있고 속사정이 있는 법이다.


나의 진짜 이야기, 진정한 사실들을 한번도 알리고 밝힌 적이 없다. 그러니 그저 만들어진 방송 대본보고 손가락질을 하지 않았으면.



jayee212@sportsseoul.com


사진|김도훈기자 dica@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