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626242 0022020120464626242 04 0401001 6.2.2-RELEASE 2 중앙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7089694000

日검찰 특수부, 곧 아베 조사 시작…아베 “성의 있게 대응하겠다”

글자크기
중앙일보

유권자 등에게 향응을 제공했다는 의혹을 받는 아베 신조(安倍晋三) 전 일본 총리가 4일 국회에서 검찰이 직접 조사에 나서면 성실하게 응하겠다고 답했다. [AF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유권자 등에게 향응을 제공했다는 의혹을 받는 아베 신조(安倍晋三) 전 일본 총리가 현지 검찰이 직접 조사에 나서면 성실하게 응하겠다는 뜻을 4일 표명했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아베 전 총리는 이날 일본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도쿄지검 특수부가 자신의 진술을 조만간 청취할 것이라는 보도와 관련해 “진실을 해명하는 것이 중요하므로 성의 있게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검찰이 자신을 불러 조사할 것이라는 이야기에 대해서는 “아직 아무것도 듣지 못했다”며 “수사 대응이 정해진 단계에서 이야기할 수 있는 것은 이야기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앞서 일본 내 정치단체 ‘아베 신조 후원회’가 작년까지 수년 동안 연간 한 차례씩 지지자와 유권자 등을 초청해 호텔에서 개최한 만찬에서 아베 전 총리 측이 정치자금으로 식비의 일부를 대납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아베 신조 후원회의 대표는 아베의 비서다.

아베 전 총리는 국회에서 만찬 비용을 대신 낸 적이 없다고 답변했다. 그러나 아베 전 총리의 비서가 최근 검찰 조사에서 대납한 사실을 인정하며 논란이 불거졌다.

이에 대해 아베 전 총리는 “그 단계에서 내가 알고 있던, 사실이라고 생각하는 사안에 관해 답변했다. 수사의 결론이 나오기 전에 말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 답변을 삼가겠다”며 말을 아꼈다. 국회에 출석해 의혹에 관해 설명하라는 야당의 요구에 대해서도 “지금 수사가 이어지고 있는 단계에서는 말씀드릴 것이 없다”고 했다.

한편 일본 언론들은 5일 임시국회 회기가 종료하면 도쿄지검 특수부가 조만간 아베 전 총리를 직접 조사할 계획이라고 보도했다.

백희연 기자 baek.heeyoun@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