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626191 0362020120464626191 01 0103001 6.2.2-RELEASE 36 한국일보 56665758 false true false false 1607088720000

홍준표 "히말라야 학생 등교길인가...복당 이렇게 험난할줄이야"

글자크기
복당 반대하는 주호영에 불쾌감
"지도부 재신임 투표하자"
한국일보

홍준표 무소속 의원(대구 수성구을)이 20일 오후 대구 수성구에 있는 자신의 지역구 사무실에서 긴급 기자간담회를 열고 있다. 대구=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홍준표 무소속 의원이 주호영 원내대표 등 국민의당 지도부 반대를 뚫고서라도 복당하겠다는 의지를 거듭 피력했다.

홍 의원은 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히말라야 오지 학생들이 일주일 이상 산 넘고 강 건너 어렵게 학교 가는 길을 다큐멘터리로 본 일이 있다"면서 "내 집으로 돌아가는 길이 이렇게 험난할 줄은 미처 몰랐다"고 한탄했다. 그는 "당원의 입·복당 여부는 당원들이 결정하는 것이지 몇몇 국회의원들이 개인적인 감정으로 결정하는 게 아니다"면서 "나의 복당 문제는 전 당원들이 투표로 결정해 주시면 흔쾌히 받아들이고 만약 당원들이 거부하면 다른 길을 모색하겠다"고 했다.

특히 주 원내대표 등을 겨냥해 "당원들이 지금 지도부를 불신하고 있으니 지도부 신임 여부도 전 당원 투표로 재신임 여부(투표)를 실시해 주시기 바란다"고도 덧붙였다.

홍 의원은 최근 국민의힘 의원들과 적극적으로 접촉하며 복당 기회를 타진하고 있다.

반면, 당 지도부는 홍 의원 복당 움직임에 내키지 않는 기색을 보이고 있다. 주 원내대표는 최근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홍 전 의원의 복당 문제와 관련, "반대하는 의원이 많고 30,40대 여성이나 화이트칼라층의 비호감도가 높아 복당은 당의 분열로 연결된다. 서울시장 선거를 앞두고 그런 모습은 곤란하다"며 사실상 반대 의견을 피력한 상태다. 이에 홍 의원은 3일 "내가 (자유한국당) 대표 일 때 당을 배신하고 나간 주호영 의원을 흔쾌히 복당시킨 일도 있다"면서 "배은망덕하다"고 주 원내대표에 대한 노골적인 불쾌감을 드러냈다.

조영빈 기자 peoplepeople@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