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626181 0202020120464626181 06 0601001 6.2.2-RELEASE 20 스타투데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7088521000 related

조현 소속사 VS `용루각` 홍보사, 코로나19 늑장대응 논란에 상반된 주장…진실은?[종합]

글자크기
스타투데이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박세연 기자]

영화 '용루각: 비정도시'로 스크린 나들이를 앞둔 베리굿 조현이 코로나19 늑장 대응 문제를 둔 소속사와 홍보사의 엇갈린 주장으로 곤혹스러운 처지에 놓였다. 조현 측은 검사 사실을 홍보사에 곧바로 알렸다고 주장하는 반면, 홍보사 측은 공식발표 전 연락을 받은 적이 없다는 입장이라 논란은 진실공방 양상으로 확대되고 있다.

조현은 지난 1일 영화 '용루각: 비정도시' 홍보 인터뷰에 나섰다. 인터뷰에는 조현 소속사 JTG엔터테인먼트 관계자 외 영화 홍보사 이노기획 관계자, 인터뷰에 나선 언론 매체 기자들이 함께 했다.

문제는 지난 2일 늦은 오후 조현 소속사 대표 및 현장 매니저의 코로나19 확진 사실이 공개되면서 불거졌다. 조현 소속사는 소속사 대표와 현장 매니저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반면, 조현을 비롯한 멤버 전원은 음성으로 나왔다며 향후 2주간 자가격리 해야 한다고 공식적으로 알렸다.

이에 따라 인터뷰에 동석한 매체 기자들을 비롯, 홍보사 관계자도 코로나19 검사를 받게 됐다. 결과적으로는 접촉자 전원이 음성 결과를 받았으나 자칫 집단 감염으로 번질 수도 있는 아찔한 상황이었다.

특히 홍보사는 조현이 코로나19 검사를 받고도 이 사실을 즉각 알리지 않았다며 분통을 터뜨렸다. 이같은 조현 소속사의 '늑장 대응'이 도마 위에 오르자 소속사 측은 즉각 반박했다.

소속사 측은 "지난 1일 인터뷰를 끝내고 저녁에 소속사 연습생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는 사실을 들었다. 이에 소속사 관계자들은 자발적·선제적으로 검사를 받았다. 보건소에서는 검사에 해당사항이 안 되기 때문에 받지 않아도 된다고 했으나 앞으로의 스케줄도 있기 때문에 받아야한다고 했다"고 전했다.

조현 측은 검사를 받은 당일 저녁 홍보사에 이같은 사실을 알렸다는 주장이다. 반면 홍보사 측은 조현 측으로부터 검사 당일 소식을 들은 적 없다며 반박하고 있다. 홍보사 측은 1일 조현 측과 연락을 했을 당시 스케줄 관련 이야기를 나눴을 뿐, 검사와 관련한 내용은 2일에야 들었다는 입장이다.

자칫 영화계를 넘어선 또 하나의 집단 감염이 벌어질 수도 있는 아찔한 상황. 결과적으로는 조현 소속사 대표와 매니저 외 검사 인원 전원은 음성 판정을 받으며 집단 감염은 피했지만 코로나19 '늑장 대응'과 '안일 대처'를 둔 조현 소속사와 영화 홍보사 간 진실공방 소모전은 당분간 계속될 전망이다.

psyon@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