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625813 1182020120464625813 01 0101001 6.2.2-RELEASE 118 오마이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7085683000

이천시, 도 건의액보다 1000억↑...국비 5873억원 확보

글자크기
오마이뉴스

▲ 경기 이천시는 당초 경기도 정부건의액인 4,800여억원보다 1,000여억원 추가 증액된 국비 5873억원이 확보됐다고 4일 발표했다. ⓒ 박정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기 이천시는 당초 경기도 정부건의액인 4800여억원보다 1000여억원 추가 증액된 국비 5873억원이 확보됐다고 4일 밝혔다.

시는 2021년도 국비확보에 사통팔달 이천시로 수도권 중심도시로서의 교통인프라 구축예산 확보에 심혈을 기울여왔다.

민선7기 2년 동안 지방재정의 초점이 휴머니즘에 입각한 삶의 질이 높은 이천시를 만들기 위해 시민들의 '생애주기별 맞춤 복지'에 무게중심을 둔 소프트웨어적 예산집행에 중점을 뒀다. 반면, 후반기에는 국비중심의 예산집행은 교통인프라에 중점을 둔 하드웨어적 예산확보에 집중했다.

시는 이천-문경 철도건설이 수도권 교통중심의 요체가 될 수 있다고 판단하고 이천-문경 철도가 경기도와 경북내륙지역 및 중부내륙지역간의 다양한 방면으로의 교류가 이뤄질 수 있는 기간망이라는 점을 중앙정부에 설득하고 경기도와 협력해 왔다.

이에 당초 경기도가 정부에 건의한 국비예산은 3162억원이었으나 정부 예산액이 4012억원으로, 1000억원이 증액됐다. 국회에서 다시 40억원 증액돼 최종 4052억원의 국비가 확정됐다. 이번 예산확보로 빠르면 2021년 10월, 늦어도 2021년 말까지는 이천-충주까지 철도건설이 완공될 예정이다.

또한 국도3호선 성남-장호원(6-1공구) 도로개설 역시 17억원이 증액돼 최종 240.9억원 예산이 확정되고 수도권 제2순환 이천-양평 고속도로가 483억원으로 확정되어 경기도 내 교통편의도 대폭 개선된다.

이로써 이천시는 강원권과 충청권, 경상권까지 연결되는 수도권 중심으로 전환을 이룰 수 있는 계기가 마련됐다. 또한 이천-오산 민자고속도로도 차질 없이 진행되고 있어 수도권 내에서의 교통편의가 한층 좋아질 것으로 전망된다.

박정훈 기자(cnn0428@daum.net)

저작권자(c) 오마이뉴스(시민기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마이뉴스에서는 누구나 기자 [시민기자 가입하기]
▶세상을 바꾸는 힘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공식 SNS [페이스북] [트위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