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625681 0012020120464625681 03 0301001 6.2.2-RELEASE 1 경향신문 0 false false false false 1607084881000

코로나 진단시약 ‘2조5000억원’ 수출

글자크기

170여개국에 4억9679만명분

인도 1위…독일·네덜란드 순

[경향신문]

올해 들어 국내에서 생산된 코로나19 진단시약이 전 세계 170여개 국가에 2조5000억원어치 수출된 것으로 집계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처와 관세청은 4일 당국 허가를 받은 수출용 코로나19 진단시약은 221개 제품(유전자 105개·항원진단 44개·항체진단 72개)으로, 지난달 30일 기준 전 세계 170여개 국가로 4억9679만명분이 수출됐다고 밝혔다.

국산 코로나19 진단시약은 올해 1분기부터 수출되기 시작해 4월부터 판매량이 본격적으로 상승했다. 월별 기준으로 지난 10월(4억1200만달러)과 11월(5억4600만달러)에 최고치를 경신하는 등 올 들어 11월 말까지 총 2조5000억원(22억7000만달러)어치를 수출했다. 수출국별로는 인도(15.6%), 독일(13.2%), 네덜란드(9.6%), 이탈리아(7.8%), 미국(5.2%) 등 수출 상위 5개 국가가 전체 수출액의 50% 이상을 차지했다.

식약처가 국내 코로나19 진단용으로 정식 허가한 제품은 현재 9개(유전자 7개·항원진단 1개·항체진단 1개)이고, 40개 제품(유전자 18개·항원진단 7개·항체진단 15개)은 허가를 위한 심사 단계에 있다. 국내 방역용으로는 총 558만명분이 생산됐으며, 지금까지 475만명분이 공급돼 313만건의 검사가 이뤄졌다. 식약처와 관세청은 “한국이 제안한 코로나19 진단기법이 지난 2일 국제표준화기구(ISO)의 국제표준으로 제정됐다”며 “이 같은 수출 실적은 코로나19 대응과 우수한 인프라 등 K방역을 통해 개발된 국내 제품의 우수성을 국제적으로 인정받은 것”이라고 밝혔다.

안광호 기자 ahn7874@kyunghyang.com

▶ 인터랙티브:자낳세에 묻다
▶ 경향신문 바로가기
▶ 경향신문 구독신청하기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