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618275 0962020120464618275 05 0506001 6.2.2-RELEASE 96 스포츠서울 34413990 false true false false 1607060737000

무승부에 화난 무리뉴의 독설, 성실한 손흥민-호이비에르만 피했다

글자크기
스포츠서울

AF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정다워기자] 허무한 무승부에 뿔이난 주제 무리뉴 토트넘 홋스퍼 감독이 선수들을 강하게 지탄했다. 다만 손흥민과 피에르 에밀 호이비에르는 독설을 피해갔다.

무리뉴 감독이 이끄는 토트넘은 4일(한국시간) 오스트리아 린츠에서 열린 LASK린츠와의 2020~2021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조별리그 J조 5차전에서 3-3 무승부를 거뒀다. 토트넘은 후반 11분 손흥민의 골로 2-1로 앞서 갔지만 후반 막판 두 골을 허용하며 무승부에 그쳤다. 32강 진출을 확정하긴 했지만 조 1위는 앤트웨프에 내준 상태다.

경기 후 무리뉴 감독은 선수들의 집중력 상실에 분노했다. 그는 “몇몇 선수들은 개인적으로 매우 못했다. 새롭지는 않다. 어떤 선수들에게 유로파리그는 동기부여가 되지 않는다. 앤트워프, 루도고레츠, 린츠에 갔을 때 모두 그랬다. 어떤 선수들은 자신이 여기 있으면 안 된다는 생각을 하는 것처럼 보인다. 태도가 문제다. 전에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에서도 경험했다”라면서 일부 선수들이 유로파리그를 중요하게 여기지 않는다는 점에 강하게 불만을 드러냈다. 이날의 무승부는 선수들의 마음가짐에서 비롯된 것이라는 지적이었다.

다만 손흥민과 호이비에르는 무리뉴 감독의 저격에서 벗어났다. 무리뉴 감독은 “손흥민이나 호이비에르 같은 선수들은 매 경기 본보기가 된다. 두 선수는 어디에서, 어떤 대회에서 뛰든 신경쓰지 않는다. 그들은 팀을 위해 그 곳에 있다. 그들이 없었다면 긍정적인 결과를 얻지 못했을 것”이라며 손흥민과 호이비에르 두 선수의 실명을 거론하며 칭찬했다. 다른 선수들과 달리 손흥민과 호이비에르는 모든 대회에서 최선을 다한다며 인정한 것이다.

손흥민은 이날 선발 출전해 부지런히 움직이며 공격을 이끌었고, 결승골이 될 수도 있는 골을 터뜨렸다. 호이비에르 역시 선발 출전해 풀타임을 소화하며 팀의 허리를 지켰다. 무리뉴 감독이 얼마나 두 선수를 신뢰하는지 그의 발언에서 가늠할 수 있다.
weo@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