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616463 0232020120464616463 04 0401001 6.2.2-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607058061000

中 란저우 브루셀라균 유출 피해자 1만명 넘어...백신공장 부주의로 발생

글자크기

지난해 7월 백신공장서 부주의로 번져

발열과 관절통 등 발생...주민들 고통호소

아시아경제

중국 간쑤성 란저우시의 모습[이미지출처=란저우시 홈페이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이현우 기자] 중국 간쑤성 란저우시에서 지난해 발생한 브루셀라균 유출사고로 인한 환자가 1만명을 넘어섰다고 중국정부가 발표했다. 해당사고는 지역 내 브루셀라균 백신 제조공장에서 부주의로 인해 발생했던 사고로 알려졌다.


4일 글로벌타임스 등 중국매체에 따르면 중국 간수썽 란저우시 당국은 전날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해 7월 중무 란저우생물제약공장의 부주의로 시내에 퍼졌던 브루셀라균과 관련해 지난달 30일까지 6만8000며명의 피해자들을 대상으로 항체검사를 실시한 결과 1만528명에게서 양성반응이 발견됐다고 밝혔다. 당국은 지난 9월에는 3245명, 지난달에는 누적 6620명이 양성으로 확인됐다고 밝힌 바 있다. 주민과 근로자 뿐만 아니라 유출기간 피해 지역에 단기 체류하거나 근무한 사람도 검사 범위에 포함하면서 숫자가 늘었다.


해당 사고는 란저우생물제약공장이 동물용 브루셀라병 백신 생산 과정에서 사용기한이 지난 소독약을 쓰면서 발생했다. 제대로 소독이 이뤄지지 않은 상태에서 버려진 공장 폐기물 속에 브루셀라균이 포함됐고, 폐기된 이후 균체가 에어로졸 형태로 외부로 퍼지면서 바람을 타고 흡입이나 점막 접촉 등의 방식으로 퍼졌다고 란저우시 당국은 분석하고 있다.


인수 공통 전염병인 브루셀라병에 걸리면 발열·다한증·관절통·무기력증 등의 증세가 나타나고 생식기관에도 영향을 끼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주민들은 뒤늦게 사고가 알려지자 고통을 호소하는 한편 제대로 된 치료나 검사를 받고 있지 못하고 있다고 주장해왔다. 지금까지 병원치료를 받은 사람은 외래진료 1566명과 입원 38명 등 1604명이며, 이중 2명은 아직 병원에 입원 중이다.


지난달 초까지 배상을 받은 주민은 337명에 그쳤는데, 이후 해당 공장에 직접적인 사고책임이 있음을 명시하고 평생 무료치료를 보장하는 내용의 배상합의서가 마련되면서 합의서에 서명한 피해자는 3244명으로 늘어났다. 사고를 낸 공장은 지난해 12월부터 가동이 중단됐으며, 책임자 8명은 행정경고 등의 처벌을 받았다.



이현우 기자 knos84@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