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616205 1192020120464616205 01 0101001 6.2.2-RELEASE 119 연합뉴스TV 64163280 true true true false 1607057671000

민주, 공수처법 개정 절차 돌입…법사위 소위 심의

글자크기
민주, 공수처법 개정 절차 돌입…법사위 소위 심의

[앵커]

내년도 예산안을 합의 처리한 여야가 고위공직자 범죄수사처법을 놓고 다시 격돌하는 모습입니다.

더불어민주당이 법사위 소위를 열어 법 개정 절차에 돌입하자, 국민의힘은 강하게 반발하고 있는데요.

국회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한 소식 알아보겠습니다.

이승국 기자.

[기자]

네, 공수처법 개정안 심의를 위해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법안심사 소위원회는 오전 1시간 반가량 진행됐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이 야당의 비토권을 무력화하는 내용의 개정안 의결을 추진 중인 가운데 공수처장 후보 추천 방식 등을 놓고 여야 위원 간 공방이 오간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회의 정회 뒤 국민의힘 전주혜 의원은 "민주당은 공수처의 독립성, 중립성보다 신속한 출범이 우선이라는 생각을 갖고 있음을 확인했다"며 "밀어붙이기식 논의를 이해할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여야는 앞서 오전 회의에서도 공수처 문제를 놓고 충돌했습니다.

민주당 이낙연 대표는 최고위원회의에서 국정원법과 경찰법 개정안 상임위 통과를 언급하며 "오랜 곡절 끝에 국정원과 경찰의 제도적 개혁을 이루게 됐지만, 검찰 개혁은 지금도 저항받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여기서 멈출 수 없다"며 "이번에는 기필코 공수처를 출범시켜 검찰에 대한 최소한의 민주적 통제를 제도화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김태년 원내대표도 "권력기관 개혁이 9부 능선을 넘어서고 있다"며 "마지막까지 긴장을 늦추지 않고 권력기관 개혁 입법을 정기국회가 끝나는 오는 9일까지 반드시 완료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반면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는 원내대책회의에서 민주당을 향해 "자신들이 원하는 사람을 공수처장에 앉히기 위해 숫자의 힘으로 무리한 법 개정을 시도한다면 국민들이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과 민주당의 지지율 하락세를 거론하며 "지지율 추락 원인에서 교훈을 얻지 못한다면 '추락하는 것은 날개가 없다'는 말이 생각나는 민주당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앵커]

잠시 뒤에는 이낙연 민주당 대표와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국회에서 만나죠?

[기자]

네, 이낙연 민주당 대표와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박병석 국회의장 주재로 오늘 오후 2시에 만납니다.

두 사람의 회동은 지난 9월 10일 이후 약 석 달 만인데요.

공수처법과 이른바 '경제 3법' 등 정기국회 입법 현안을 놓고 논의가 오갈 것으로 보입니다.

한편 이 대표는 측근인 대표 비서실 부실장이 옵티머스 측으로부터 총선 선거 사무실 복합기 임대료를 지원받은 의혹으로 검찰 조사를 받다 숨진 것과 관련해 오영훈 비서실장을 통해 "슬픔을 누를 길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