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616186 0782020120464616186 04 0401001 6.2.2-RELEASE 78 이투데이 64087791 false true false false 1607057496000

독일 바이오엔테크 창업주 부부 인생역전...코로나 백신으로 세계 500대 부자 됐다

글자크기

우구르 사힌, 순 자산 5.5조 원으로 집계…전 세계 493번째 부자

이투데이

우구르 사힌(왼쪽)과 외즐렘 튀레지 바이오엔테크 설립자. 월스트리트저널(WSJ)은 2일(현지시간) 두 사람이 30년 간 매진해 온 암 치료제 연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개발로 이어졌다고 전했다. 출처 바이오엔테크 홈페이지 캡처


독일의 생명공학기업 바이오엔테크의 창업자인 우구르 사힌 최고경영자(CEO)가 세계 500대 부자 반열에 올랐다. 미국 제약사 화이자와 함께 만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이 결실을 맺으면서 회사 주가가 급등한 덕이다.

3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이 집계한 ‘블룸버그 억만장자 지수’에 따르면 사힌 CEO의 현재 순 자산은 약 51억 달러(5조 5330억 원)로 집계됐다. 이에 따라 그는 세계에서 493번째로 부유한 사람이 됐다.

화이자와 공동으로 개발한 코로나19 백신이 그의 자산을 불려줬다. 사힌 CEO는 바이오엔테크의 지분 18%를 보유했는데, 양사가 만든 백신이 임상시험에서 95%의 높은 예방효과를 나타내면서 주가가 크게 급등했다. 올해 들어 바이오엔테크의 주가는 250% 이상 뛰었다. 영국이 2일 양사의 코로나19 백신 긴급사용을 승인한 이후에도 주가가 10% 가까이 뛰는 등 상승세는 계속되고 있다. 오는 10일 미국이 화이자와 바이오엔테크 백신의 긴급사용을 승인할 경우 주가는 더 오를 여지가 충분하다.

사힌 CEO는 자신의 부인이자 회사의 현 최고의료책임자(CMO)인 외즐렘 튀레지와 함께 2008년 바이오엔테크를 세웠다. 바이오엔테크는 기존에 항암 분야에 초점을 맞췄지만, 지난 1월 중국 우한을 방문했던 한 가족의 코로나19 감염과 관련한 논문을 읽은 뒤부터 코로나19에 관심을 가진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이들 부부는 1960년대 독일로 이민 온 터키의 노동자 가정에서 태어난 것으로 알려지면서 이민 2세의 대표적 성공 사례로 평가되고 있다.

코로나19 백신 덕분에 돈방석에 앉은 것은 사힌 CEO뿐만이 아니다. 화이자-바이오엔테크와 같이 ‘메신저 리보핵산(mRNA)’을 활용한 코로나19 백신을 개발한 제약사 모더나의 주가도 올해 650% 넘게 폭등하면서 스테파네 방셀 CEO와 초기 투자자들을 억만장자 대열에 합류시켰다.

[이투데이/변효선 기자(hsbyun@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Copyrightⓒ이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