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615655 0112020120464615655 04 0401001 6.2.2-RELEASE 11 머니투데이 62165766 false true false false 1607056532000

미국서 코로나19 확진 알고도 비행기 탄 부부 체포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김현지B 기자]
머니투데이

격리 명령을 위반한 혐의로 하와이경찰에 체포된 부부. /사진=AP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도 비행기에 탑승한 40대 부부가 경찰에 체포됐다.

3일(현지 시각) AP통신에 따르면 하와이 경찰은 코로나19 양성 판정에 따른 격리 명령을 위반한 혐의로 웨슬리 모리베(41)와 코트니 피터슨(46)을 체포했다.

이들은 최근 해외여행을 마치고 귀국해 시애틀에서 받은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

부부는 격리 명령을 받았지만 이미 샌프란시스코행 비행기에 몸을 실은 상태였다. 하지만 이들은 격리 명령을 어긴 채 샌프란시스코에서 하와이로 가는 비행기에 탑승했다.

보건 당국은 하와이 경찰에 즉각 이 사실을 통보했다. 경찰은 이들 부부가 하와이 공항에 도착하자마자 체포했다.

역학 조사 결과 부부는 샌프란시스코 공항에서 다른 사람들과 접촉하지는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부부는 보석금 1000달러(한화 약 110만 원)을 내고 풀려났다.

하와이 경찰은 "코로나19 검사 결과 양성이라는 사실을 알고도 고의로 비행기에 탑승해 다른 승객들을 위험에 처하게 했다"고 지적했다.

김현지B 기자 localb123@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