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615630 0592020120464615630 08 0802001 6.2.2-RELEASE 59 지디넷코리아 0 false true false false 1607056509000

BJ철구, 고인 외모 비하 논란...궁색한 사과에 네티즌 분노

글자크기

수차례 욕설·사회약자 비하 발언 일으켰던 인물...재발방지 약속 어겨

(지디넷코리아=백봉삼 기자)그 동안 수차례 사회적 약자를 비하해 논란을 일으켰던 BJ철구(만 31세)가 또 한 번 구설수에 올랐다.

지난 3일 자신의 인터넷 방송 채널에서 자신을 “홍록기 닮았다”고 말한 여성 시청자에게 “박지선은 꺼지세요”라고 받아친 게 화근이 됐다.

그는 고인의 외모를 비하했다는 시청자들의 비판이 거세자 “박미선을 얘기한 거”라는 궁색한 해명을 내놔 더 큰 논란을 불러 일으켰다. 이에 시청자들은 사과를 요구했고 결국 BJ철구는 “내가 너무 생각 없이 말한 것 같다”면서 거듭 “박미선을 얘기하려고 했던 건데 죄송하다”고 말했다.

지디넷코리아

BJ철구 자료사진(인터넷 개인방송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논란은 여기에서 끝나지 않았다. “박미선을 얘기하면 괜찮냐”는 비판이 일었고, 결국 개그우먼 박미선 씨도 강한 불쾌감을 표했다. 그는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 “누구세요? 내 외모 지적하기 전에 거울부터 보고 얘기하시죠. 살다가 별일을 다 겪네. 생각하고 얘기하라고 뇌가 있는 겁니다”라고 적었다.

BJ철구는 그 동안 인터넷 개인방송 플랫폼에서 논란을 일으켜 수차례 영구 이용정지 처분을 받았던 인플루언서다. 하지만 회사 측이 진행한 특별사면 이벤트를 통해 복귀했고, 거침없는 입담으로 마니아 팬층을 형성했다.

지난해에는 상근 예비역으로 군복무 중 필리핀 원정도박 의혹을 받기도 했으며, 여성 비하와 욕설, 5.18 폭동 발언, 기초수급자 비하 논란 등으로 눈총을 받았었다. 가장 최근에는 아내와 이혼 절차를 밟으러 간다는 영상이 조작으로 밝혀지기도 했다.

BJ철구는 여러 차례 재발방지를 약속하기도 했지만, 결국 고인 외모 비하 발언으로 그는 또 한 번 사회적 비난을 받게 됐다.

백봉삼 기자(paikshow@zdnet.co.kr)

<© 메가뉴스 & ZDNET, A RED VENTURES COMPANY,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