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612335 0562020120464612335 04 0403003 6.2.2-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7048608000

욕실만 13개+영화관+테니스장+체육관…대한제국 황세손, 美서 138억원짜리 저택 매입

글자크기
세계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선 왕조의 후손인 재미교포 사업가가 캘리포니아주의 고급 저택을 매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로스앤젤레스타임스(LAT)는 지난 2일(현지시간) "한국 왕실 가족이자 가상사설망(VPN) 서비스 업체 PIA를 창업한 앤드루 이 대표가 캘리포니아주 사우전드오크스시 소재 저택을 1260만달러(약 138억원)에 매입했다“고 보도했다.

이 대표는 인디애나주 인디애나폴리스 출신이며, 오랫동안 자신이 왕실 후손이라는 사실을 모르다가 2013년이 되어서야 아버지에게서 전해들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를 계기로 이 대표는 고종의 친손자이자 마지막 황손으로 알려진 이석 황실문화재단 이사장과 친분을 나누게 됐으며, 이 이사장은 재미교포 사업가로 성공한 이 대표를 대한제국 황세손으로 지명한 바 있다.

세계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 대표는 지난 4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탓에 경제적으로 어려워진 한인들을 돕겠다”며 황실을 대표해 LA 한인회에 10만달러(약 1억900만원)를 기부하기도 했다.

한편 LAT는 현지 부동산 중개인 단체 ‘멀티플 리스팅 서비스’의 매매 자료를 인용, “이 대표가 매입한 저택이 올해 사우전드오크스 최고가 거래 기록을 세웠다”고 전했다.

해당 저택에는 7개의 침실과 13개의 욕실, 와인 시음실, 영화관, 체육관 등이 있으며, 야외에는 테니스장과 수영장도 갖춰져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최승우 온라인 뉴스 기자 loonytuna@segye.com

사진=미국 부동산 업체 트위터 캡처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