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611025 0562020120464611025 01 0101001 6.2.2-RELEASE 56 세계일보 64163280 false true false false 1607046773000

이낙연 “검찰개혁 막을 수 없어…기필코 공수처 출범”

글자크기
세계일보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스1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는 4일 최고위원회의에서 검찰 조사를 받던 측근 사망 소식에 대한 직접 언급 없이 “여기서 멈출 수 없다”며 검찰개혁 완수 의지를 다졌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회의에 검은 정장을 입고 참석해 “오랜 세월 검찰개혁은 저항으로 좌절됐지만 더는 좌절할 수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표는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출범과 관련해서도 “검찰이라고 해서 민주적 통제의 예외로 둘 수는 없다”며 “이번에는 기필코 공수처를 출범시켜서 검찰에 대한 최소한의 민주적 통제를 제도화하겠다”고 다짐했다.

이어 “검찰개혁을 둘러싼 갈등이 지속되고 그것이 검찰개혁의 대의마저 가리려 하고 있다”며 “그러나 그렇다고 해서 검찰개혁의 대의가 사라지는 것은 아니다. 그렇게 되도록 해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이 대표는 “1987년 민주화 이후 역대 민주정부는 권위주의, 선민의식에 젖은 권력기관 개혁을 위해 노력했지만 그때마다 기득권 세력의 조직적 저항으로 좌절되고는 했다”고 재차 강조했다. 그러면서 “오랜 곡절을 겪은 끝에 이제야 우리는 국정원과 경찰에 대한 제도적 개혁을 이루게 됐다. 그러나 검찰개혁은 지금도 저항받고 있다. 지금의 갈등도 개혁과 저항의 싸움”이라고 말했다.

이날 회의 후 민주당 최인호 수석대변인은 기자들에게 “(이 대표가 고인이 된 측근을) 조문하실 걸로 알고 있고 지금 상황이 조건이 갖춰져야 조문할 것 아니냐”며 “상황이 되면 조문을 가실 것”이라고 말했다.

곽은산 기자 silver@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