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610617 0562020120464610617 02 0201001 6.2.3-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7046199000

금지 방침에도… 민주노총 집회 예고에 경찰 “엄정 대응”

글자크기

“모든 불법행위에는 강력하게 사법 조치 할 것” 경고

세계일보

민주노총이 대규모 집회를 예고한 4일 서울 여의도 국회 앞 여의대로 일대에서 경찰 병력이 분주히 움직이고 있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우려로 인한 방역 당국과 서울시의 금지 방침에도 민주노총 등 일부 단체가 4일 집회를 예고한 가운데, 경찰은 집회 강행 시 해산 절차를 진행하는 등 엄정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경찰은 이날 “민주노총 노조원 다수가 전국 각지에서 상경하면 대규모 집회가 될 가능성이 높은 상황”이라며 “집회 준비 과정부터 종료 시까지 불특정 다수의 접촉을 통한 코로나19 전파 위험이 우려된다”며 강력 대응할 방침을 밝혔다.

앞서 서울시는 최근 코로나19 확진자 증가 상황 등을 고려해 9일까지 여의도 일대에서의 민주노총과 산별 노조의 모든 집회를 금지했다. 시는 자체 방역 기준에 따라 지난달 24일부터 서울 전역에서 10명 이상 집회를 금지하고 있다.

경찰은 방역당국의 집회금지 명령에도 국회 등 여의도에 집결해 집회를 강행할 경우 해산절차를 진행하는 등 법이 허용하는 범위 내에서 모든 수단을 동원할 예정이다. 아울러 불법행위 발생 시 강력하게 사법조치를 한다는 방침이다.

경찰은 “현재 어떤 단체인지를 불문하고 10명 이상, 또는 금지구역 내 신고된 모든 집회에 금지 통고를 하는 등 동일한 기준으로 관리하고 있다”며 “이날 민주노총 집회와 관련해서는 서울시가 협조 요청을 한 만큼 여의도 일대에 181개 경찰 부대를 배치하고 차벽·안전 펜스 등을 동원에 집결을 차단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민주노총 등이) 여의도권에 집결해 집회를 강행하면 해산 절차에 들어가는 등 법이 허용하는 범위 내 모든 수단을 동원에 엄정 대응하겠다”며 “모든 불법행위에는 강력하게 사법조치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세계일보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오전 여의도 일대에서 예정된 민주노총 집회는 7개 단체 총 1030여명이 23곳에 모여 진행될 전망이다. 이에 따라 국회 주변 국회대로와 의사당대로 등 주요 도로에서 교통혼잡과 정체가 빚어질 것으로 보인다.

서울경찰청 관계자는 “여의도권 진입로와 대부분 주요 도로에서 교통 체증으로 불편이 예상된다”며 “지하철 등 대중교통을 이용하고 부득이 차를 운행한다면 해당 시간대 정체 구간을 우회해달라”고 당부했다. 서울시는 통제 구간의 버스 노선을 임시로 조정할 예정이다.

한편 이날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는 629명을 기록했다. 9개월만에 600명대를 기록한 것이다. 지난달 26~28일 사흘 연속 500명대를 기록하다 이후 3일간 400명대로 내려왔지만 3일 540명에 이어 이날 600명을 넘긴 것이다.

박지원 기자 g1@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