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610452 0562020120464610452 05 0506001 6.2.2-RELEASE 56 세계일보 34413990 false true false false 1607045958000

‘원샷원킬’ 손흥민… 토트넘, 유로파리그 32강 진출 확정

글자크기

손흥민 1골… 린츠와 3-3 무승부

세계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원샷 원킬’. 해결사의 본능이다. 빠르고 정확한 타격으로 한 방에 상대를 쓰러뜨리는 것이 킬러의 임무다.

원톱 스트라이커로 나선 손흥민(28)이 시즌 12호 골을 터트리며 소속팀 토트넘(잉글랜드)의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32강 진출을 이끌었다. 손흥민의 페널티킥 양보로 팀 동료 개러스 베일은 커리어 200호 골을 달성했다.

토트넘은 4일 오스트리아 린츠의 린처 경기장에서 열린 LASK 린츠(오스트리아)와 2020-2021 UEFA 유로파리그 조별리그 J조 5차전 원정 경기에서 3-3 무승부를 거뒀다. 토트넘은 승점 10(3승 1무 1패)으로 조별리그 최종전 결과와 상관없이 최소 조2위를 확보, 32강 진출을 확정했다. 승점 7(2승 1무 2패)로 조 3위인 LASK는 최종전에서 토트넘과 승점 동률을 만들어서도 상대 전적에서 밀린다.

교체멤버로 출전할 것이라는 예상과 달리 모리뉴 감독은 손흥민을 4-2-3-1전술의 원톱 스트라이커로 선발 출전시켜 해결사 임무를 맡겼다. 측면 공격에는 루카스 모라와 개러스 베일이 포진했다. 토트넘은 오스트리아 원정을 앞두고 해리 케인, 카를루스 비니시우스, 세르히오 레길론, 에리크 라멜라 등 주요 선수들의 부상 때문에 최상의 전력을 꾸리지 못했다. 이런 상황에서 모리뉴 감독이 선택한 ‘믿을맨’은 손흥민이었다.

전반은 LASK의 매서운 기세에 토트넘이 밀렸다. 전반 6분 요하네스 에게스타인의 오른발 슈팅이 골대를 맞추며 토트넘을 위협하던 LASK은 전반 42분 역습 기회 때 페터 미콜의 왼발 중거리 슛이 그대로 골대 구석으로 빨려 들어가 선제골을 터뜨렸다. 하지만 토트넘은 곧바로 반격에 나섰다. 전반 종료 직전 상대의 핸드볼 반칙으로 페널티킥을 얻었고 키커로 나선 베일이 침착하게 차 넣으며 동점 골을 기록했다.

세계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베일은 이날 페널티킥으로 커리어 200호골(프로통산 167골·A매치 33골)을 완성했는데 손흥민의 희생정신이 빛났다. 베일은 경기 직후 인터뷰에서 “경기 전에 라커룸의 화이트보드에 페널티킥 키커로 저와 쏘니(손흥민) 가운데 한 명이 맡는 것으로 쓰여 있었다. 쏘니가 기꺼이 페널티킥을 양보해줬다”고 밝혔다. 손흥민은 이번 시즌 토트넘에서 정규리그 1골밖에 없는 베일의 사기를 올려주려고 베일의 커리어 200호골 작성을 도운 것이다.

동료애를 발휘한 손흥민의 킬러 본능은 후반 11분에 빛났다. 탕귀 은돔벨레의 전진 패스 상황에서 손흥민은 린츠 최종 수비 사이로 빠르게 질주한 뒤 페널티 지역 오른쪽에서 오른발 슛 한 방으로 시원한 역전 골을 꽂아 넣었다. 이번 시즌 12호골(정규리그 9골·유로파리그 3골)로 손흥민은 지난달 22일 맨시티전 득점 이후 3경기 만에 득점포를 가동했다.

후반 39분 다시 동점 골을 내준 토트넘은 후반 41분 델리 알리의 페널티킥으로 승리하는 듯했다. 하지만 후반 추가시간 통한의 실점을 허용하고 말았다. 토트넘은 3-3으로 비겼지만 유로파리그 32강 진출을 확정했다.

최현태 기자 htchoi@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