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610101 1262020120464610101 02 0202001 6.2.2-RELEASE 126 아이뉴스24 0 false true false false 1607045400000

秋·尹 갈등에 '나꼼수' 분열?…김용민, 주진우 겨냥 "윤석열 패밀리"

글자크기
아이뉴스24

'나는 꼼수다'(이하 '나꼼수') 멤버 김용민 평화나무 이사장(왼쪽)과 주진우 전 시사인 기자. [뉴시스]



[아이뉴스24 권준영 기자] 추미애 법무부 장관에 대해 다소 비판적인 입장을 나타낸 '나는 꼼수다'(이하 '나꼼수') 멤버로 활동했던 주진우 기자가 여권 지지자들의 정치적 공세를 받고 있다.

'나꼼수'를 함께 진행했던 김용민 평화나무 이사장이 같은 멤버였던 주진우 전 시사인 기자를 겨냥해 '윤석열 검찰총장 패밀리'라고 지칭하면서 해명을 요구하고 나섰다.

3일 김용민 이사장은 자신의 SNS를 통해 '주진우 기자의 해명을 기다립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게재했다.

김 이사장은 "적지 않은 분들이 '갈라치기하지 말라'고 말씀하셨다"라며 "차라리 조용히 이 무대를 떠나는 것으로 제 메시지를 대신하는 것이 더 옳은 행동이 아닐까 하는 생각도 해봤다"라고 운을 뗐다.

그는 "주진우 기자가 우리 편이라고 믿어 의심치 않는 분들이 적지 않다"라며 "저도 주진우 기자가 우리 편이었으면 좋겠다"라고 적었다.

이어 "비교적 가까운 위치에서 그동안 주씨의 행정과 발언을 살펴볼 때 그를 '윤석열 패밀리'로 보는 게 합리적이라는 뼈아픈 결론을 내리게 됐다"라며 "주 기자가 윤 총장의 정치적 이익을 대변하는 역할을 해왔다면 윤 총장이 물러나야 한다고 믿는 지지자들을 기만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주진우 기자에 대한 윤 패밀리 의혹은 정계, 관가와 언론계에서 폭넓게 떠돌았지만 보도는커녕 함구되는 분위기"라며 "그의 영향력이 실로 막강함을 느낀다"라고 썼다.

김 이사장은 "제가 취재한 증언에 따르면 강력한 검찰총장 후보로 거론되던 윤석열 씨가 양정철 씨와 회동할 무렵에 주진우 기자도 그 자리에 합석했다"라며 "주 기자가 두 사람을 소개해준 것으로 해석된다. 주 기자는 윤석열 씨에게 '형'이라고 부르며 양 씨에게 반농담조로 충성맹세를 요구했다"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그는 "검언유착 관련 문제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수사지휘권 발동 후, 주 기자는 추 장관을 찾아가 조언을 한다며 장관이 발동한 총장에 대한 수사지휘권은 부당하다는 취지로 얘기했다가 추 장관의 노여움을 산 일이 있다"라며 "여론을 빙자해 추 장관의 수사지휘권 발동에 제동을 걸려도 한 것은 아니었나"라고 공개 질의했다.

앞서 지난 2일 김 이사장은 "A를 한때 가족같이 여기고, 그에게 불이익을 가하는 시도에는 모든 것을 걸고 싸우리라 다짐했던 저에게 이제 매우 혹독한 결심의 시간이 다가온 것 같다"라며 "기자란 원래 배고프고 외롭고 기피 당하는 직업이다. 힘없고 억울한 사람들 편에 서서 진실을 밝혀야 하기 때문이다. 지금 A는 윤석열 한동훈에게 그러한 사람인가요?"라고 물었다.

김 이사장은 "윤석열의 이익을 대변한 지난날의 과오를 반성하고 '탈윤석열'을 해야 합니다. 그리고 자숙하는 만큼 윤석열 집단의 권력 사유화를 비판하고 검찰개혁의 한 몸체가 돼야 합니다. 돌아오기 힘들만큼 그쪽의 패밀리가 됐다면 이제 자신은 윤석열 편임을 당당히 밝히기 바랍니다"라고 날을 세웠다.

그러면서 "내일이 가기 전에 당신의 실명을 거론한 공개질의서를 내놓겠습니다. 그 사이에 입장 표명을 하기 바랍니다"라고 경고했다.

일각에서는 김 이사장이 언급한 A가 주진우 전 기자라는 추측이 나왔다.

앞서 주진우 전 기자는 지난달 27일 자신이 진행하는 KBS 라디오 '주진우 라이브'에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윤석열 총장의 직무배제와 징계를 요청한 것에 대해 "참여연대나 진보적인 단체들, 그리고 정의당에서도 '추미애 장관이 너무 한 거 아니냐'라고 이야기한다"라고 추 장관에 대해 비판적인 시각을 보였다.

추 장관이 법관 사찰이라고 내세운 문서에 대해서도 "검사들이 만든 사찰 정보라고 하는 문건 수준이 조악하고, '검사들이 이 정도밖에 정보를 못 모았나' 하는 부분이 있다"라고 언급해 여권 지지자들 반발을 샀다.

권준영기자 kjykjy@inews24.com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