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609867 1102020120464609867 08 0805001 6.2.2-RELEASE 110 조선비즈 0 false true false false 1607045085000

코로나19 진단시약 전세계 170개국 '2조5000억' 수출… 인도 1위

글자크기
조선비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코로나19 진단시약은 현재 221개 제품(유전자 105·항원 44·항체 72)이 수출용 제품으로 허가되어, 전 세계 170여개 국가로 총 4억9679만명분이 수출된 것으로 조사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처와 관세청은 코로나19 진단시약의 허가와 수출현황 등을 통해 이같은 조사결과를 공개했다.

올 초부터 11월까지 총 수출금액이 약 2조5000억원(22억2000만 달러)으로 수출이 급증했다. 4월부터 본격적으로 시작된 수출은 7월 이후 확진자 급증에 따라 가파른 상승세를 보였으며 10월과 11월에 연이어 수출 최고치(월별 기준)를 경신했다.

수출 국가별로 보면 인도(15.6%), 독일(13.2%), 네덜란드(9.6%), 이탈리아(7.8%), 미국(5.2%) 등 상위 5개 국가가 전체 수출액의 50% 이상을 차지하고 있다.

수출 국가도 1~3월 83개 국가에서 11월까지 총 170여개 국가로 확대됐다.

이러한 수출실적은 국제적으로 팬데믹(대유행) 대응의 모범으로 인정받은 K-방역에 대한 인식과 우수한 인프라를 통해 개발된 국내 제품의 우수성이 함께 작용한 것으로 평가된다고 관세청 측은 밝혔다.

정부 관계자는 "코로나19 진단시약 수출실적은 금년에 새롭게 창출된 수출 성과"라면서 "국제적으로 팬데믹대응 모범으로 인정받은 K방역에 대한 인식과 우수 인프라를 통해 개발된 국내 제품의 우수성이 함께 작용한 것으로 평가된다"고 말했다.

한편 우리나라가 제안한 코로나19 등 감염병 진단기법은 국제표준화기구(ISO) 국제 표준(International Standard)으로 2일 제정됐다.

장윤서 기자(panda@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