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607018 0092020120464607018 02 0213001 6.2.2-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7041013000

서정협 권한대행 "어제 서울 확진자 295명…강화된 거리두기 준비"

글자크기

서울 확진자 295명 늘어…일일 최다 확진규모

"일상생활감염, 겨울철 3밀환경 조성 등 영향"

"수능 이후 특별점검 실시…250곳 대상 점검"

"3단계 격상은 최후의 카드…방역 강화할 것"

뉴시스

[서울=뉴시스]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이 23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시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거리두기 2단계 상향 관련 온라인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서울시 제공) 2020.11.23.photo@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하종민 기자 =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은 4일 "서울지역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295명 증가했다. 강화된 2단계 조치를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서정협 권한대행은 이날 CBS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1월 코로나19 발생 이후 일일 최대 확진자 수다. 연말이 다가올수록 확진자 수가 눈덩이처럼 불어나서 굉장히 긴장하고 있다"며 이 같이 말했다.

3일 기준 서울시 코로나19 확진자 수 295명은 2일 기록했던 최고 확진자 수(262명) 기록을 하루 만에 갈아치운 것이다. 또 서울지역 확진자 수는 지난달 18일부터 16일 연속 세자릿 수 증가세를 유지하고 있다.

서정협 권한대행은 "각별한 경각심을 가지고 전례없는 방역활동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다만 기대보다는 거리두기 효과가 더디게 나타나고 있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서 권한대행은 "생활 속 감염, 연쇄 감염이 급속히 확산되면서 일상 곳곳에서 집단감염이 동시다발적으로 생기다 보니 방역의 속도가 확산 속도를 쫓아가기 어려운 면이 있다. 또 겨울철이 되면서 실내활동이 많아지게 되고, 소위 감염위험이 높은 3밀(밀접·밀폐·밀집) 환경이 늘어나고 있는 점도 확진자 급증의 원인"이라고 분석했다.

전날 치러진 수능과 관련해서도 그는 "수능 이후의 방역관리가 더욱 중요하다. 수험생들이 해방감으로 인해 여러 시설로 모일 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청소년들이 자주 찾는 노래방, PC방, 영화관 등에 대해 방역관리를 철저히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특히 대학가를 비롯해 홍대, 강남 등 청소년들이 자주 찾는 250곳을 특별점검 대상으로 정해 점검을 강화해 나가고 있다"고 말했다.

서울시 병상 포화와 관련해서는 "중증환자 전담 병상은 현재 61개 중에서 8개가 남아있다. 대학병원장들과 간담회를 통해 최대 15개 정도의 중증환자 전담병상을 추가로 확보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는 "시립 동부병원도 다음 주부터 감염병 전담병원으로 전환할 예정"이라며 "시는 자택 격리치료 사태만큼은 막겠다는 그런 각오를 가지고 강력한 대책을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다만 시는 정부 대책과 별도로 사회적 거리두기 상향 조정에 대해서는 생각하지 않고 있다고 선을 그었다.

서 권한대행은 "거리두기 3단계 상황이 되면 사실은 경제활동이 올스톱되는 것"이라며 "절체절명의 위기 상황에 대비한 마지막 카드"라고 말했다.

그는 "3단계 상향 카드를 꺼내기 전에 모든 방역조치를 강구하고 있다. 지금도 집회의 경우 3단계에 준하는 조치를 취해서 서울 전역에 10인 이상 집회를 금지하고 있다. 또 격렬한 활동이 수반되는 줌바, 에어로빅 등의 실내체육시설도 집합금지 조치를 했다"고 밝혔다.

또한 그는 "방역당국으로서는 굉장한 고민이다. 방역을 강화할수록 경제가 위축되는 그런 역설적인 상황이다. 현재 불가피하게 2단계 상황에서 위험 수위가 좀 높은 시설에 대해서 2.5단계, 3단계에 준하는 선제적인 방역조치를 가동하고 있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서 권한대행은 "보다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에 대해 추가 발표할 계획"이라며 "전문가들의 의견을 듣고 마지막에 판단을 내릴 것"이라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hahaha@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