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606737 0372020120464606737 01 0101001 6.2.2-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07040528000

검찰 수사만 하면…與에서 반복되는 극단적 선택

글자크기
[헤럴드경제=최정호 기자]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이 대표 측근의 극단적 선택과 관련 “벌써 몇 명째냐...괜히 무섭네요”라고 자신의 페이스북에 짧은 글을 남겼다.
헤럴드경제

검찰 수사 착수와 소환 조사 직후 관련 측근들의 연이은 극단적 선택이 현 정부에서 반복되고 있는 상황에 대한 우려인 것이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4일 저녁 서울중앙지법 인근에서 숨진 채 발견된 이낙연 이 모 부실장은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측근 중 한명이다. 우선 경찰은 극단적 선택에 무게를 두고 정확한 사인을 확인 중이다.

이 부실장이 수사를 받게 된 계기는 옵티머스 관련 업체가 지난 2월 이 대표의 종로 선거사무실에 월 11만원 상당의 복합기 임대료를 대납했다는 의혹이다. 검찰은 옵티머스와 이 대표 사이 이 부실장이 가교 역활을 했다는 혐의를 두고 추가 수사에 나섰다. 복합기 임대료와 별도로 약 1000만원 상당의 가구 및 집기를 지원받았다는 의혹도 이 과정에서 나왔다.

현 정부와 여권 인사가 검찰 수사 중 극단적 선택을 한 사례는 청와대의 울산시장 선거 개입 의혹으로 조사가 진행됐던 지난해 12월과 위안부 할머니들의 모금액 유용 의혹과 관련 정의기억연대에 대한 수사가 진행됐던 지난 6월에도 있었다.

2018년 지방선거에서 청와대가 나서 김기현 당시 울산시장의 의혹 수사를 지시했다는 의혹과 관련 청와대 행정관이 2019년 12월 극단적 선택을 했다. 참고인 신분으로 검찰 출석이 예정됐던 당일 오전 가족에게 미안하다는 내용의 유서와 함께 숨진 채 발견된 것이다. 이 행정관은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 시절 함께 일했다.

올해 6월에는 윤미향 의원 관련 수사 과정에서 비슷한 일이 발생했다. 정의기억연대의 마포 쉼터 관리 소장이 극단적 선택을 한 것이다. 길원옥 할머니 가족이 후원금 수천만원이 통장에서 모르게 빠져 나갔다는 의혹을 제기했고, 검찰은 수사를 진행했다.

이와 관련 극단적 선택을 한 소장은 자신이 있던 마포 쉼터가 압수수색을 당한 이후 윤 의원과 통화한 기록 등으로 의혹을 받았다. 윤 의원은 극단적 선택을 한 소장과 함께 길 할머니의 여성인권상 상금 일부를 재단에 기부하게 하는 등 준사기 혐의로 기소된 상태다.

이 밖에 박원순 전 서울시장도 성추행 의혹이 불거진 직후 극단적 선택을 하기도 했다. 박 전 시장의 경우 검찰이나 경찰의 수사 이전 극단적 선택을 해 수사는 이뤄지지 않았지만, 주변 인사들에 대한 조사와 처분은 진행 중이다.

choijh@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