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606637 0102020120464606637 04 0401001 6.2.3-RELEASE 10 서울신문 0 false true false false 1607040123000

美 바이든 “트럼프 행정부의 코로나19 방역 권위자 파우치 소장 유임 원해”

글자크기
“최고 의학 자문역으로 코로나 대응 계속해달라”
“파우치 소장이 안전하다면 백신 공개접종 할 것”
서울신문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3일(현지시간) 유임을 원한다고 밝힌 앤서니 파우치 국립알레르기 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 사진은 파우치 소장이 지난 4월 워싱턴DC 백악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현황에 대해 언론 브리핑을 하는 모습.AFP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차기 행정부 인선을 연일 발표 중인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코로나19 방역 최전선에 선 앤서니 파우치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에 대해선 유임을 원한다고 3일(현지시간) 밝혔다. 바이든 당선인은 CNN 인터뷰에서 파우치 소장을 유임하는 동시에 그를 차기 행정부에서 자신의 최고 의학 자문역으로 임명하고 싶다고 밝혔다. 미국 내 최고 감염병 권위자인 파우치 소장은 코로나19 대처 과정에서 적극적으로 상황을 진단하고 조언하면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갈등을 빚기도 했다.

바이든 당선인의 인수위는 이미 파우치 소장에게 유임 요청 의사를 전했고, 이날 파우치 소장과 인수위 간 만남도 성사된 것으로 전해졌다. 바이든 당선인은 “나는 그에게 과거 여러 대통령을 위해 그가 했던 것과 똑같은 역할을 맡으며, 또한 최고 의학 자문역이 돼서 코로나 대응팀의 일원이 되어 달라고 요청했다”며 백악관 비서실장으로 지명된 론 클레인이 파우치 소장과 대화를 나눴다고 설명했다.

바이든 당선인은 또 백신에 대한 신뢰를 보여주기 위해 공개 백신 접종에 나설 수 있다고 밝혔다. 그는 “사람들이 백신의 효능에 대한 믿음을 잃었다”면서 “파우치 소장이 안전하다고 하면 기꺼이 코로나19 백신을 맞겠다”고 강조했다. 백신 신뢰 향상을 위해 이미 버락 오바마, 조지 W 부시, 빌 클린턴 등 3명의 미국 전직 대통령이 공개 접종 행보에 나서겠다고 밝힌 바 있다.

바이든 당선인은 또 취임 당일 국민에게 최소한 100일 동안 마스크 착용을 요청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영원한 것이 아니라 단지 100일”이라면서 “그 조치로 인해 우리가 상당한 감소를 보게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홍희경 기자 saloo@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