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603161 0432020120464603161 04 0401001 6.2.3-RELEASE 43 SBS 0 true true false false 1607013453000

일본 "전 국민 백신 무료 접종…부작용도 국가 배상"

글자크기
<앵커>

일본은 모든 국민에게 백신을 무료로 접종해 주고, 부작용이 생기면 정부가 배상해주는 내용의 법안을 통과시켰습니다. 세계 각국들 사이에 백신 개발 경쟁에 이어 이제는 접종 경쟁이 본격화하고 있습니다.

도쿄 유성재 특파원입니다.

<기자>

일본 국회가 의결한 예방접종법 개정안은 전 국민의 코로나19 백신 접종 비용을 국가가 전액 부담하는 내용을 담고 있습니다.

접종 후에 부작용이 생겨 제약회사가 손해배상을 해야 하면 정부가 대신 배상해 주기로 했습니다.

제약사들의 백신 사용 승인 신청에 앞서, 법 정비를 서둘러 마친 것입니다.

일본은 화이자, 모더나, 아스트라제네카 등 제약사들과 내년 6월까지 모두 1억 4천5백만 명분의 백신 공급 계약을 맺었습니다.

[가토/일본 관방장관 : 의료기관에서 적절히 (백신을) 보관·관리할 수 있도록 영하 70도 정도에서의 보관이 가능한 냉동고 3천 대를 확보하고 있습니다.]

일본 정부는 자원한 의료인 1만 명에게 먼저 접종해 부작용 유무를 관찰한 뒤, 별문제가 없으면 고령자 등으로 접종을 점차 확대할 계획입니다.

영국은 존슨 총리의 접종 장면을 TV로 공개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고, 미국도 오는 10일, 캐나다도 조만간 백신 긴급 사용 승인을 낼 예정입니다.

러시아는 다음 주부터 자체 백신의 일반인 접종을 확대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백신의 안전성이 충분히 검증되지 않았지만, 코로나 수습을 최우선 과제로 내건 세계 각국은 백신을 통한 집단 면역 확보에 사활을 걸고 있습니다.
유성재 기자(venia@sbs.co.kr)

▶ 코로나19 현황 속보
▶ 네이버에서 SBS뉴스 구독하기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