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603135 0512020120464603135 04 0403003 6.2.2-RELEASE 51 뉴스1 64087791 false true false false 1607012030000

오바마·부시·클린턴 생방송서 "코로나19 백신 맞겠다"

글자크기
뉴스1

왼쪽부터 조지 W 부시, 버락 오바마, 빌 클린턴 전 미국 대통령 © AFP=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한상희 기자 = 전 미국 대통령들이 코로나19 백신에 대한 우려를 불식시키기 위해 백신을 공개적으로 맞겠다고 잇달아 밝혔다.

AFP통신에 따르면 2일(현지시간) 버락 오바마와 조지 W 부시, 빌 클린턴 전 대통령이 코로나19 백신을 TV에 나와 공개 접종하겠다고 예고했다.

오바마 전 대통령은 이날 시리우스XM 라디오와 인터뷰에서 "미국 최고 감염병 전문가인 앤서니 파우치가 백신이 안전하다고 말해주면 접종을 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오바마 전 대통령은 "위험도가 낮은 사람들을 위해 만든 것이라면 맞겠다고 약속한다"면서 "내가 과학을 신뢰한다는 것을 사람들이 알도록 TV에 출연해 접종하거나 접종 장면을 찍도록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부시 비서실장도 미 CNN방송과의 인터뷰에서 "부시 전 대통령이 예방접종을 촉진하는 데 도움을 주고 싶어 한다"며 "부시 전 대통령은 카메라에 나와 자신의 입장을 밝힐 것"이라고 밝혔다.

클린턴 대변인도 CNN에 "클린턴 전 대통령도 TV에 나와 백신을 맞을 용의가 있다"고 말했다.

전직 대통령까지 직접 백신 홍보에 나선 것은 대중들 사이에서 백신을 불신하는 정서가 팽배하기 때문이다. 통상 백신 개발엔 수년이 걸리지만, 코로나19 백신은 1년도 안돼 개발이 완료돼 안전성 우려가 큰 상황이다.

이런 가운데 미국에선 이르면 11일 첫 접종이 이뤄질 전망이다. 미 식품의약국(FDA)은 오는 10일과 17일 회의를 열고, 미국 화이자와 독일 바이오엔테크가 공동 개발한 코로나19 백신과 모더나 백신 승인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두 백신은 FDA 회의 직후 승인될 것으로 예상된다. 미 정부는 긴급사용 승인 즉시 백신을 배포할 예정이다. 이와 관련, 백악관 백신 개발 프로그램 '초고속 작전'을 이끄는 몬세프 슬라우이 수석 고문은 "2월 말까지 미국인 1억명에게 백신을 접종하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angela0204@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