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603018 0092020120464603018 04 0401001 6.2.2-RELEASE 9 뉴시스 64087791 false true false false 1607010885000

유엔 총장 "백신 곧 나와도 코로나19 여파 수십년 갈 것"

글자크기

"코로나19 영향받은 장기적 병폐들 되돌릴 수 없어"

뉴시스

[뉴욕=AP/뉴시스]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이 3일(현지시간) 화상으로 열린 유엔의 코로나19 특별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0.12.3.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런던=뉴시스] 이지예 기자 =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이 곧 나와도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여파가 수십년에 걸쳐 지속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AFP에 따르면 구테흐스 총장은 3일(현지시간) 화상으로 열린 코로나19 관련 유엔 특별 정상회의에서 코로나19 백신 개발 진전에 관해 이 같이 강조했다.

그는 빠른 과학적 진보를 환영하지만 백신이 전 세계에 영향을 미치고 있는 병폐들에 대한 만병통치약은 아니라고 지적했다.

구테흐스 총장은 "우리 스스로를 속이지 말자. 백신이 수년에 걸쳐, 심지어 수십년에 걸쳐 이어질 손상을 되돌릴 수는 없다"고 말했다.

그는 코로나19로 전 세계적으로 150만 명이 숨졌을 뿐만 아니라 불평등, 기후변화 등 다른 장기적 문제들이 더욱 나빠졌다고 우려했다.

이어 "극단적 빈곤이 증가하고 기근의 위협이 도사리고 있다"며 "우리는 80년 사이 가장 큰 글로벌 침체를 마주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구테흐스 총장은 코로나19 백신을 전 세계가 공유할 수 있는 '공공재'로 취급해야 한다고 거듭 호소했다.

또 국제 백신 협력체 코벡스(COVAX)에 대한 추가적인 재정 지원을 촉구했다. 코벡스에는 180여 개국이 참여하고 있다. 자국산 백신을 낸 미국과 러시아는 아직 가입하지 않았다.

구테흐스 총장은 국제사회가 유엔 기구들의 권고를 바탕으로 공조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는 "때때로 사실을 부인하거나 지침을 무시하는 경우가 있다"며 "국가들이 각자의 방향으로 가려하면 바이러스는 모든 방향으로 간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z@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