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602803 0022020120464602803 03 0301001 6.2.2-RELEASE 2 중앙일보 0 true true false false 1607007793000

카뱅 너마저…저금리 신용대출 씨가 마른다

글자크기

고신용자 대상 상품 옥죄기 영향

은행들 금리 올리고 한도는 줄여

카카오뱅크가 3일 고신용자 대상 신용대출 금리를 인상한다고 밝혔다. 금융당국의 신용대출 관리 강화로 시중은행들이 잇따라 신용대출 ‘옥죄기’에 나서고 있다.

중앙일보

카카오뱅크 제휴 KB국민카드 이미지.



이날 카카오뱅크는 직장인 신용대출과 마이너스 통장대출 등 신용대출 상품의 금리를 각각 0.1%포인트, 0.25%포인트 인상한다고 공지했다. 이에 따라 직장인 신용대출의 최저금리는 기존 2.23%에서 2.33%로, 마이너스 통장대출의 최저금리는 2.58%에서 2.83%로 오른다.

카카오뱅크 관계자는 “이번 금리 인상은 자산건전성 관리를 위한 대출 속도조절 차원”이라고 설명했다. 타 은행들과 달리 여러 조건을 충족할 시 제공되는 우대금리가 없는 만큼, 기본금리를 인상한다는 게 카카오뱅크 측의 설명이다. 다만 이 관계자는 “사잇돌대출, 자체 중금리 대출에 대해서는 금리를 인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앞서 카카오뱅크는 지난해 은행권에서 처음으로 신용대출 금리를 2%대까지 낮추면서 고신용자 소비자들 사이에 ‘저금리 대출’로 입소문을 탔다. 이 때문에 온라인 소비자 커뮤니티에선 “믿었던 카뱅마저 금리를 올렸다”는 허탈한 반응도 나왔다.

다른 시중은행들도 잇따라 고신용자 대상 신용대출 금리를 올리거나 우대금리를 낮추고 있다. 우리은행은 지난달 30일부터 직장인 대상 신용대출 상품인 ‘주거래직장인대출’에 적용되던 우대금리를 최대 0.6%에서 0.3%로 낮췄다. NH농협은행도 지난달 30일부터 직장인 대상 신용대출 상품인 ‘올원직장인대출’의 대출한도를 기존 1억5000만원에서 1억원으로 축소했다. 다만 5대 은행 중 국민·신한·하나은행은 아직까지 신용대출 금리를 추가로 인상할 계획은 없다는 입장이다.

성지원 기자 sung.jiwon@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