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601546 1192020120364601546 02 0201001 6.2.2-RELEASE 119 연합뉴스TV 0 true true false false 1606997482000

文대통령 메시지 이후 재연기 결정…'절차' 강조

글자크기
文대통령 메시지 이후 재연기 결정…'절차' 강조

[뉴스리뷰]

[앵커]

당초 내일(4일)로 예정됐던 윤석열 검찰총장의 징계위를 앞두고 종일 법무부와 윤 총장 간 신경전은 치열했습니다.

하지만 결국 윤 총장 측 요청대로 징계위는 한 차례 더 연기됐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절차적 정당성을 강조하는 메시지를 내놓고 1시간 만이었습니다.

김수강 기자입니다.

[기자]

법무부는 당초 윤석열 검찰총장 측이 주장하는 기일 재지정의 필요성에 선을 그었습니다.

징계위원회 첫 기일을 앞두고 미리 소환장을 전달해 한 차례 연기된 4일 날 징계위를 여는 데에 법적인 문제가 없다는 겁니다.

특히 이용구 신임 법무부 차관은 원전 사건 주요 피의자인 백운규 전 산업부 장관 변호인으로 활동한 게 알려져 논란이 일었지만, 징계위 참석 뜻을 굽히지 않았습니다.

<이용구 / 신임 법무부 차관> "징계 청구 사유에 월성 원전 관련 사안은 없는 것으로 알고 있고요. 전혀 무관하다고 생각합니다. (징계위 참석할 예정이시죠?) 제 임무입니다."

하지만 종일 징계위 강행 의지를 내비친 법무부는 오후 4시 돌연 입장을 번복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징계위의 정당성과 공정성을 강조하는 메시지를 내놓고 1시간 만이었습니다.

징계위 전까지 윤 총장 측 입장을 최대한 반영하는 모양새를 취함으로써 징계 후 불거질 수 있는 공정성 시비를 사전에 차단하기 위한 포석이란 분석도 나옵니다.

징계위 연기가 오는 9일에 예정된 국회 본회의를 염두에 둔 것이란 해석도 있습니다.

여당은 이번 정기국회에서 공수처법 개정안을 비롯한 입법과제를 통과시키겠다는 목표인데, 징계위 강행에 따른 여론 악화를 의식했다는 겁니다.

일각에서는 여권에서 거론됐던 추 장관, 윤 총장 동반 사퇴 카드가 이번 일정 연기를 계기로 다시 힘을 받는 것 아니냐는 얘기도 나옵니다.

연합뉴스TV 김수강입니다. (kimsookang@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