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601015 0682020120364601015 01 0101001 6.2.2-RELEASE 68 동아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995180000

홍준표, ‘복당 반대’ 주호영에 “배은망덕해”

글자크기
동아일보

홍준표 무소속 의원. 사진=동아일보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홍준표 무소속 의원이 3일 자신의 복당에 대해 부정적인 뜻을 밝힌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를 향해 “참으로 배은망덕(背恩亡德) 하다”고 비판했다.

앞서 주 원내대표는 전날 중앙일보와의 인터뷰에서 홍 의원의 복당에 대해 “상당 기간 어렵다”며 “반대하는 의원이 많고 30~40대 여성이나 화이트칼라층의 비호감도가 높아 복당은 당의 분열로 연결된다. 서울시장 선거를 앞두고 그런 모습은 곤란하다”고 밝혔다.

이에 홍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내가 듣기로는 부산 출신 의원 2~3명과 충청 출신 의원 한 사람 빼고는 복당을 명시적으로 반대하는 분은 없다”며 “30~40대들이 국민의힘을 싫어하지, 홍준표를 싫어하느냐”고 따졌다.

그는 “서울시장 선거를 앞두고 같이 힘을 합치는 것이 맞지, 분열돼 서울시장 (선거를) 치르겠다는 것은 무슨 해괴한 논리인지 이해하기 어렵다”며 “두 번이나 탈당해서 복당한 분 말씀 치고는 참 어처구니없는 주장”이라고 지적했다.

동아일보

홍준표 무소속 의원(왼쪽)과 주호영 원내대표. 사진=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어 “내가 당 대표일 때 당을 배신하고 나간 주호영 의원을 흔쾌히 복당시킨 일도 있고 이번에 원내대표 선거할 때 자기 스스로 조속히 복당시키겠다고 장제원 의원에게 약속하는 바람에 14~15명 의원들의 표를 몰아준 일도 있다”고 설명했다.

또 “내가 원내대표할 때 수석부대표로 발탁한 일도 있으며, 처음 주 원내대표가 정계 입문할 때 내가 공천 심사위원이었고, 2007년 3월 이명박·박근혜 경선 시 갈팡질팡하는 것을 내가 이명박 진영에 합류하도록 권유해서 MB 시절 특임장관까지 출세했던 분”이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아마도 내가 복당하면 TK(대구·경북) 지역 대표성을 상실해 자신의 내년도 당 대표 선거에 지장이 있을 듯하니, 내년 전당대회 이후에나 복당하라고 하는 얕은 꾀인 것 같은데 저렇게 야당을 무능하고 무기력한 2중대 정당으로 만든 리더십으로 어찌 당 대표를 할 수 있겠느냐”고 물었다.

특히 “당원들이 용서치 않을 것이다. 그런 말은 마음속에만 갖고 있었으면 되는데 함부로 내뱉은 것은 큰 잘못이다. 정치가 참 무섭다”며 “정치 앞에서는 사람의 도리도 인간의 정리도 없다. 나는 사람의 도리 상 주 원내대표가 복당 문제를 앞장서서 풀어줄 것으로 여태 착각했었다”고 말했다.

서한길 동아닷컴 기자 street@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